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SK에 반가울 우천 휴식 효과…두산은 선발 강화·김재환 회복 호재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2018-11-08 17:03 송고
8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그라운드에 씌워둔 방수포에 빗물이 고여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8일 우천으로 취소된 한국시리즈 4차전이 9일 다시 열린다. SK 와이번스는 야수들과 불펜진이 휴식을 얻은 것이 반갑고, 두산 베어스는 더 강한 선발투수를 내세울 수 있는 것과 김재환이 부상에서 회복될 시간을 조금이라도 확보한 것이 수확이다.

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은 오전부터 내린 비가 그치지 않은 탓에 개최되지 못했다. 양 팀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같은 장소에서 9일 대결한다.

SK 선발은 하루 전 예고와 마찬가지로 에이스 김광현이다. 정규시즌 11승 8패, 평균자채점 2.98을 올린 김광현은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2경기에서는 11⅔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맞는 등 8실점으로 흔들렸다.

휴식은 양 팀 모두에게 나쁘지 않다. 특히 SK는 휴식이 반가울 팀이다. 넥센과 플레이오프 5차전까지 치르느라 피로가 쌓인 야수들 전체가 하루 쉬어갈 수 있고, 불펜에서 많이 던진 투수들도 체력을 충전하게 됐다.

특히 1차전에서 1⅔이닝을 던지고 등 근육 상태가 안 좋아 2차전 결장했던 앙헬 산체스에게는 무려 4일 휴식이 주어졌다. 지난 7일 3차전에도 등판 가능한 상태였으나, 메릴 켈리가 선발로 나서면서 외국인 선수는 2명만 출전할 수 있는 규정에 의해 출전하지 못했다.

3차전에서 1⅔이닝 동안 35구를 던진 김태훈도 쉬게 돼 SK는 4차전이 유리하게 전개될 경우 불펜 필승조를 총동원하는 작전도 펼칠 수 있다. 여러모로 SK로서는 나쁠 것이 없다.

두산은 SK의 휴식 효과가 두려울 법도 하지만, 좋은 일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우선 3차전을 앞두고 타격 연습을 하다 우측 복사근이 손상된 김재환이 회복할 시간을 벌었다. 물론 9일 4차전 출전 여부는 계속 상태를 지켜봐야 알 수 있다.

좀 더 강한 선발 카드로 김광현과 맞붙을 수 있는 것도 좋은 점이다. 전날 이영하를 선발로 택했던 두산은 하루 시간을 벌면서 4차전 선발을 조시 린드블럼으로 변경했다. 잠실에서 있었던 1차전에서 6⅓이닝 5실점하고 패전투수가 됐던 린드블럼은 인천에서 설욕에 나선다.


n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