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여성가족

진선미 장관 "다름 인정하고 차별않는 공존사회 되길"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8-10-17 19:08 송고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를 찾아 관계자들과 이주배경청소년의 사회적응 지원정책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2018.10.17/뉴스1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를 찾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이주청소년들이 각종 편견 등의 장벽을 넘어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진 장관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란 글을 통해 이날 오전 현장을 돌아봤던 소회를 전했다.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는 다문화 청소년과 북한 이탈 청소년, 중도 입국 청소년에게 사회 적응과 학습 능력 향상을 위한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곳이다.

지난 2006년 개소한 이주배경청소년지원센터는 8000여 명의 중도 입국 청소년에게 한국어를 교육하는 등 이주 청소년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할수록 돕는 역할을 한다.

진 장관은 "이주 과정에서 겪는 문제들이 다양하고 언어 장벽도 존재하기 때문에 사회 적응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면서 "열심히 참여하는 청소년들의 모습을 보니 대견했고, 책임감 또한 갖게 됐다"고 밝혔다.

진선미 장관은 편견 없이 이주 청소년들이 적응해 나갈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될 수 있기를 기대했다.

그는 "글로벌 사회에서 중요한 가치는 다양성과 공존"이라며 "우리 사회가 다름을 인정하고 차별하지 않는 공존의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주배경청소년들이 사회에 잘 적응하고 자신의 역량을 크게 키워갈 수 있도록 여가부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