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음주 인터뷰 논란' 김지수, 사과 "프로답지 못해 부끄럽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8-10-17 18:26 송고 | 2018-10-17 18:35 최종수정
배우 김지수가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완벽한 타인' 언론 시사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8.10.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김지수가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인터뷰 지각 및 취소, 그리고 음주 논란과 관련해 취재진에게 직접 사과했다. 

김지수는 17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오늘 오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기자님들께 사과드리고 싶어 이렇게 편지 드린다"며 "경황이 없어 제대로 사과하지 못하고 나와 마음이 더욱 무겁고 기자님들과 이 영화에 관계된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오랜만에 하는 영화고, 좋은 평을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뒤풀이 자리까지하게 됐다"며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다보니 제 생각보다 컨디션 난조가 컸다. 제 딴에는 영화에 책임감을 가지고 반드시 인터뷰에 응해야 한다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오히려 안 좋게 번져서 슬프고, 죄송할 뿐"이라고 했다. 

김지수는 "또 예기치 못한 여러 상황으로 당황한 와중이라 기자님들 앞에서 프로다운 행동을 보이지 못해 더욱 부끄럽다"며 "돌이켜보니 기자님들의 소중한 시간이 저로 인해 얼룩졌고 또 이 자리를 위해 힘쓰시는 많은 분들의 얼굴이 스치면서 괴로움이 밀려온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남은 시간 동안 저의 책임을 다하고 사죄하겠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이며 사과 글을 마무리지었다. 

앞서 김지수는 이날 오전 10시 영화 '완벽한 타인' 홍보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술에 취한 상태로 10시40분께 장소에 도착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만취 상태로는 인터뷰를 진행하기 어렵지 않겠냐는 취재진의 말에 "답변하는 데 힘든 건 없다"며 "늦은 것에 죄송하고 답변하는 것에 대해 크게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기분이 상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답했다. 

결국 김지수의 인터뷰가 중단됐다. 이에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도 이날 취재진에 "평소에 선배님(김지수)이 술을 안 마신다"며 "영화 보고 회식하면서 촬영 당시 힘들었던 게 생각이 나 과음을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후 이날 하루 예정돼 있던 '완벽한 타인'과 관련한 김지수의 인터뷰는 모두 취소됐다. 

이하 김지수가 취재진에게 전한 사과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김지수입니다.

오늘 오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기자님들께 사과드리고 싶어 이렇게 편지 드립니다.

경황이 없어 제대로 사과하지 못하고 나와 마음이 더욱 무겁고 기자님들과 이 영화에 관계된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오랜만에 하는 영화고, 좋은 평을 많이 이야기해주셔서 기쁜 마음으로 뒷풀이 자리까지하게 됐습니다.  오랜만에 갖는 술자리다보니 제 생각보다 컨디션 난조가 컸습니다. 제 딴에는 영화에 책임감을 가지고 반드시 인터뷰에 응해야한다는 마음이었는데 그게 오히려 안 좋게 번져서 슬프고, 죄송할 뿐입니다. 또 예기치 못한 여러 상황으로 당황한 와중이라 기자님들 앞에서 프로다운 행동을 보이지 못해 더욱 부끄럽습니다.

돌이켜보니 기자님들의 소중한 시간이 저로 인해 얼룩졌고 또 이 자리를 위해 힘쓰시는 많은 분들의 얼굴이 스치면서 괴로움이 밀려옵니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남은 시간 동안 저의 책임을 다하고 사죄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