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감현장] 한전KPS 前직원 1000억원대 허위수당 비리 폭로

이훈 의원 "충격적 제보…직원들 방조·공모 조사해야"
한전KPS 사장 "조사 착수…엄중하게 내부 조치하겠다"

(서울=뉴스1) 한종수 기자, 김현철 기자 | 2018-10-11 17:02 송고 | 2018-10-11 17:56 최종수정
 

시간외 근무표를 허위로 만들어 무려 1000억원대 특별 수당을 챙겨온 한전KPS 직원들의 비리 문제가 국정감사 도마 위에 올랐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 "오늘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며 한전KPS 전 직원의 비리 제보 녹취를 공개했다.

한전KPS 전 직원인 A씨는 제보를 통해 자신이 계약직으로 입사하자마자 시간외 근무를 하지 않았음에도 관행상 특별수당으로 60시간을 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시간외 수당으로 당시 150만원도 안 되는 자신의 월급에서 60만~70만원을 더 받았고, 정규직들은 이보다 더 많은 수당을 받는 등 아직도 이런 관행이 이어진다고 고발했다.

입사한지 3년째인 사원이 시간외 근무를 하지 않았음에도 연 2000만~3000만원 상당의 특별수당을 챙기는 현실에서 자신은 퇴사했지만 양심에 가책을 느껴 제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전KPS는 한국전력공사의 자회사로 국내 발전 설비 정비를 수행하는 공공기관이다. 전국에 있는 원자력발전소의 계획예방정비 등에 투입돼 정비 업무를 수행하곤 한다.

이훈 의원은 "국감을 준비하던 중 한전KPS 직원이 '레드휘슬(공공기관 비리 고발사이트)'에 올린 'OH휴가 철폐' 투서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상당수의 한전KPS 직원이 허위 시간외 근무기록 작성 등으로 1000억원대의 특별수당을 챙겨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례로 한전KPS 신고리 원전 1호기 제4차 OH(오버홀-발전소 정비), 2017년 11월 16일부터 12월 15일까지의 기록을 조사한 결과, 시간외 근무 명령서에 57명의 팀원이 총 1156시간의 시간외근무를 한 것으로 적혀있지만 실제로는 3명이 고작 7시간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전KPS는 2005년 이후부터 정확한 근태관리에 대한 시스템도 없고 현장 일선에서 근무자들이 작성한 시간외명령서조차도 제대로 점검하지 않았다. 이렇게 검증 없이 지급된 시간외 수당이 지난 10년간 1000억원에 이른다는 것이 이 의원의 검증 결과다.

이 의원은 "시간외 근무자들이 자필한 근무내역을 감독하고 검증해야 하는 팀장들은 이를 묵인하거나 방조했고 더 나아가 공동 범죄에 가담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인 의심"이라며 "한전KPS는 2005년 이후부터 최근까지도 정확한 근태관리 시스템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범년 한전KPS 사장은 이날 국감장에서 이 의원의 녹취 공개와 강도 높은 감사 요청에 대해 "지적한 내용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조사에 착수하고 있다"며 "엄중하게 내부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jep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