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언제? 이르면 내주 관측

내달 중순 북미정상회담 준비 차원 협상 가능성
정부 "비핵화 관련 실질적 진전 이뤄지길 기대"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18-10-11 16:07 송고
© News1


북미 간 후속 비핵화 의제를 조율할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협상이 이르면 다음주께 개최될 것으로 기대된다.

북미는 지난 7월 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3차 방북을 계기로 후속 비핵화 협상을 진행할 실무그룹 구성에 합의했다. 그러나 핵신고 검증과 종전선언을 두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관련 움직임이 미뤄졌다.

이런 가운데 최근 성사된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에서 북미 양측은 실무 협상단 구성에 재합의했다.

구체적 일정에 대해서는 북미 모두 언급하지 않았으나, 조만간 실무협상을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폼페이오 장관으로부터 방북 결과를 설명받은 강경화 외교부장관도 빠른 시일 내에 북미가 실무협상을 갖기로 합의함에 따라 조만간 후속 실무협상이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하며 개최 가능성을 높였다.

북미 2차정상회담이 미국의 중간선거인 내달 6일(현지시간) 이후에 개최될 것이라고 발표한 점도 북미 실무협상의 개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서는 의제, 의전 등 전체적인 분야에 걸쳐 실무단계에서의 협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비핵화 신고조치, 종전선언 등 북미 사이에 주고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요소를 둘러싼 실무협상이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가장 큰 관문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미국 정부는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곧 발표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 계속 나가면서 진전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 측이 오스트리아 빈에서의 실무협상의 여전히 유효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어, 이 지역에서의 실무협상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미국 측 제안에 대해 북측이 어떠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으나 빈에는 북한 대사관이 개설되어 있기 때문에 현지에서의 물밑 협상도 용이하다는 평가다.

다만, 북측 입장에서는 거리적으로나 지역적 의미를 이유로 들어 빈에서의 실무협상 개최를 꺼릴 수도 있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 교수는 "이르면 다음주 북미간 실무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며 "영변 핵시설 폐기 및 제재 완화 등에 등의 내용에 대해 정교하게 얘기를 하겠으나 실무회담이 어느정도 수준에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만약 다음주 북미 간 실무협상 채널이 본격적으로 가동된다면, 1차북미정상회담 이후 약 4개월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외교부는 "정부로서는 폼페오 장관 방북 결과를 토대로 북미 실무협상 및 제2차 정상회담이 조속히 개최되고 완전한 비핵화 관련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ejj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