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강남서 임대사업·주택구매 철회…강동·마포도 상담 잇따라

다른 지역은 비교적 차분…노원 문의 0건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2018-09-14 15:17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9·13 대책 발표 후 시중은행의 강남·강동구 소재 영업점에서 임대사업·주택구매 계획을 철회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40% 제한, 신규 주택 구매 목적의 주담대 금지 등 강력한 규제의 영향으로 보인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강남·강동·마포 등 집값이 비싼 지역에 9·13 대책 관련 문의가 몰리는 가운데, 여타 지역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로 파악되고 있다.

9·13 대책은 다주택자의 투기수요를 차단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날부터 2주택 이상 보유세대는 투기·투기 과열 등 규제지역 내 주택담보대출이 불가능하다. 1주택자도 거주변경·결혼 등 실수요나 불가피한 사유인 경우에만 주담대를 허용하며, 임대사업자 역시 LTV가 기존 70%에서 40%로 제한된다.

이런 대출 규제책이 발표되면서 강남 등 지역을 중심으로 반응이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 A은행이 현장 영업점 현황을 파악한 결과 강남구 소재 영업점에서 대책 발표 후 유선·방문 상담이 수십 건 이뤄졌다. 주택 구매를 진행 중인 유주택자와 다세대·다가구 주택을 매입하려는 임대사업자의 대출 가능성·한도 문의가 중심이었다.

강남 소재 영업점의 한 고객은 본래 임대사업을 추진했으나, LTV가 40%로 하락하면서 계획을 포기했다. 대출 가능 금액이 주택 매매가액의 20%에도 못 미친 탓이다. 1주택자인 다른 고객도 주담대로 조정지역에 주택을 구매할 예정이었으나 계획을 철회했다.

A은행의 강동구 소재 영업점에도 상담이 줄을 이었다. 해당 지역 신규 입주 아파트 단지의 집단대출이 다수 진행 중인 가운데, 채무인수 시 한도가 줄어 계약을 재고하는 사례가 있었다.

B은행은 이날 오전 부동산 대책 관련 주요 영업점 문의사항을 취합했다. 그 결과 강남·마포 등을 중심으로 상담이 이어졌다. 마포지점에는 분양받은 주택 관련 등 8건, 반포지점에도 본인이 대출규제 대상에 해당하는지를 확인하는 상담 등 5건이 몰렸다. 반면 노원지점은 0건, 중계지점 1건 등 다른 지점에는 문의가 많지 않았다.

C은행 관계자는 "긴장하고 있었는데, 부동산 대책 관련 문의가 별로 없고 조용하다"며 "지난해 8·2 대책보다 내용이 복잡하지 않고, 다주택자 대출 규제라는 메시지가 분명한 영향이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ju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