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유럽

유럽의회, '反이민' 헝가리 불량국 간주 제재키로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8-09-12 22:03 송고 | 2018-09-13 07:10 최종수정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 AFP=뉴스1

유럽의회가 '반(反)이민·반난민' 정책을 펴온 헝가리 정부를 상대로 제재조치를 취하기 위한 절차에 공식 착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12일(현지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본부에서 본회의를 열어 "헝가리의 빅토르 오르반 정권이 유럽연합(EU)이 추구하는 민주적 가치에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리스본조약 제7조' 발동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찬성 다수로 가결 처리했다.

이날 결의안 표결에선 찬성 448표, 반대 197표, 기권 48표가 나왔다.

리스본조약은 EU의 헌법 역할을 하는 것으로서 그 7조엔 회원국 EU가 추구하는 가치에 어긋나는 정책을 시행하는지 여부를 조사해 그 결과에 따라 해당 국가의 EU 의결권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극우성향 포퓰리스트란 평가를 받는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그동안 EU의 난민 분산 수용정책을 반대해왔으며, 난민을 돕는 단체나 개인을 처벌할 수 있는 법까지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오르반 총리는 이날 유럽의회의 리스본조약 7조 발동 촉구 결의안 채택 소식이 전해진 뒤 "이번 투표는 친(親)이민 입법가들의 사소한 복수에 불과할 뿐"이란 반응을 보였다고 AFP가 전했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