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전기전자

삼성전자-하만카돈, 브랜드 첫 사운드바 출시…180만원

돌비 애트모스 탑재…4개 스피커로 7.1.4 음향 구현
8월말 韓美 시작 전세계 30여개국에서 판매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2018-08-15 11:00 송고 | 2018-08-15 17:21 최종수정

삼성-하만카돈 HW-N950 제품 사진. © News1

삼성전자는 명품 오디오 브랜드인 하만 카돈과 협력해 만든 사운드바가 처음 출시된다고 15일 밝혔다.

'삼성-하만 카돈' 브랜드로 처음 선보이는 플래그십 사운드바 'HW-N950'은 돌비 애트모스 기술을 탑재했다. 네개의 스피커만으로 일반 가정 환경에서 즐길 수 있는 최대 채널인 7.1.4 음향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신제품은 △사운드바 본체 △우퍼 스피커 △2개의 후방 스피커로 7.1 채널을 구성하고, 소리를 반사하는방식으로 천장에 4채널 소리를 구현했다. 비행기가 실제 머리 위로 지나가는 듯한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음향을 즐길 수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DTS사의 DTS:X(360도 입체 사운드) 기술도 추가해 사실감 넘치는 음향을 구현했으며, 본체 측면에 스피커를 추가해 현장감을 강화했다.

데이브 로저스 하만 컨슈머 오디오 부문 사장은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 중 하나인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프리미엄 사운드바 음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65년 전통의 오디오 브랜드 하만 카돈과의 협업으로 삼성 TV와의 완벽한 연결성과 최상의 음향을 겸비한 사운드바를 출시하게 됐다"며 "삼성-하만 카돈의 새로운 브랜드는 사운드와 디자인까지 모든 장점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100%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W-N950은 8월말 한국과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유럽, 호주, 동남아, 중남미 등 전세계 30여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출고가 기준 가격은 180만원이다.


song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