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교회헌금 5억 횡령·목사에 막말' 장로 기소의견 檢송치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 | 2018-08-11 13:03 송고
5억원이 넘는 건축헌금을 사적으로 사용하고, 문제를 제기한 이들에게 욕설을 퍼부은 교회 장로와 집사들이 경찰 수사를 받고 검찰로 넘겨졌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1일 5억원이 넘는 건축헌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업무상횡령)로 A교회 장로 B씨(76)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건축헌금 횡령을 문제 삼은 A교회 목사와 다른 장로의 업무를 방해하고 모욕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C씨(68) 등 해당 교회 집사 2명 역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B장로는 지난 2008년 말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신도들이 낸 교회 건축헌금을 개인 통장에 보관하며 그중 5억2000만원을 자신이 운영하는 건설업체의 사업자금 등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C씨 등은 지난해 11월1일 A교회에 새롭게 부임한 목사와 일부 장로가 문제를 제기하자 "목사가 교회를 분란시킨다"고 고함치는 등 소란을 일으키는 등 3차례에 걸쳐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C씨는 올해 3월4일 신임 목사가 주관한 예배 중에 '그게 설교냐, 당신은 목사 자격이 없다. 내려오라'고 소리치며 예배를 방해하고, 같은 날 교회 식당에서 목사에게 폭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관련자 대질 조사에 이어 교회주보, 회의록, 동영상 등을 분석해 혐의를 확인했다.

이들은 교회 목사가 교회 관행을 무시해서 이 같은 행동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B씨가 올해 3월 유용한 건축현금 중 3억 원을 변제했다고 설명했다.


p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