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채은성 결승타' LG, 삼성에 12-10 재역전승…8연패 탈출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2018-08-10 22:44 송고
LG 트윈스 채은성. © News1 구윤성 기자

LG 트윈스가 삼성 라이온즈에 재역전승, 8연패의 늪에서 탈출하며 5위 자리를 지켰다.

L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12-10으로 재역전승했다. 8연패의 사슬을 끊어낸 LG는 54승 1무 56패로 5위 자리를 지켰다. 6위 삼성은 52승 3무 56패가 됐다.

1회초 무사 3루 찬스에서 외야 좌중간에 떨어진 구자욱의 적시타로 삼성이 선취점을 뽑았지만, LG는 2회말 역전했다. 2사 2루에서 외야 우중간으로 간 오지환의 적시 2루타, 유강남의 좌전적시타에 이은 양원혁의 2루수 방면 내야안타, 박용택의 중전적시타로 LG는 3득점했다.

삼성은 3회초 3점을 뽑아 경기를 다시 뒤집었다. 1사 1, 2루에 나온 김헌곤의 좌전안타 때 좌익수 이형종이 실책을 범한 사이 주자 하나가 들어왔고, 배영섭의 좌전안타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이지영의 밀어내기 볼넷, 손주인의 중견수 희생플라이에 삼성은 재역전에 성공했다.

LG는 잘 따라붙었다. 3회말 선두 김현수의 중전안타, 외야 우중간을 가른 채은성의 적시 2루타로 4-4 동점을 이뤘다.

그러자 삼성은 4회초 1사 1, 2루에서 다린 러프의 중전적시타로 다시 균형을 깼고, 이어진 찬스에서 김헌곤이 우월 스리런홈런을 터뜨려 4점을 앞섰다.

하지만 LG는 4-8에서 역전했다. 6회말 2사 2루에서 외야 좌중간을 가른 유강남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낸 LG는 서상우, 박용택, 이형종의 3연속 볼넷으로 1점 더 얻었다. 그리고 김현수의 2타점 중전적시타로 동점을 만들고, 우익수 키를 넘긴 채은성의 2타점 2루타에 10-8로 앞섰다.

LG는 불펜이 버티는 사이 8회말 2점을 보태 확실한 승기를 잡았다. 9회초 정찬헌이 2실점했지만 타선이 벌어준 점수가 컸다. 정찬헌은 12-10으로 쫓기던 9회초 2사 만루에서 김헌곤을 3루수 땅볼 유도해 경기를 끝냈다.

LG는 선발 차우찬이 3⅓이닝 8피안타 6탈삼진 4볼넷 8실점하고 무너졌지만, 3⅓이닝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 호투한 두 번째 투수 최동환이 첫 승을 거뒀다. 남은 이닝은 진해수-고우석-정찬헌이 책임졌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김현수도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연패 탈출에 기여했다.

삼성은 선발 리살베르토 보니야가 5⅔이닝 9피안타 6탈삼진 3볼넷 8실점으로 부진한 투구를 보인 것이 재역전패의 발단이 됐다.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는 동안 2피안타 1볼넷 2실점했던 권오준은 패전투수가 됐다.


n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