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WSJ "北 석탄 밀반출, 김정은 체제 유지 위한 돈줄"

NYT "북, 제재 피하려 러시아항 이용한다는 증거"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18-08-10 20:48 송고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북한의 석탄 밀반출 행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체제 유지를 위한 자금줄 마련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산 석탄이 한국으로 반입됐다는 한국 관세청 발표에 대해 10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의 체제 유지에 절실히 필요한 재정적 생명줄을 제공할 수 있는 원자재 환적을 위해 북한이 어떻게 제재를 피하려 했는지 보여 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관세청은 이날 약 66억원 규모의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불법 반입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북한산 석탄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거래 금지 품목으로 지정한 광물이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사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든 국가들을 대상으로 북한에 대한 경제적·외교적 압력을 유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음에도 북한이 제재 회피를 위해 러시아 항구를 이용한다는 증거가 된다고 보고 있다.

지난 주 로이터는 유엔의 비공개 보고서를 인용, 북한은 아직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지 않았으며 2018년에 바다를 통해 석탄을 운반했고, 석유 제품의 선박 간 불법 이전이 대규모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었다.

NYT는 "한국의 진보 정권은 북한과 더 나은 관계를 맺길 열망하고 있으나 국제사회의 제재를 이행해야 한다는 압력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pas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