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파랗게 물든 전국…前정권 심판·제1야당에 대한 분노"

"추상같은 국민 명령에 무거운 책임감 느껴…오만·독선 경계할 것"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18-06-14 11:44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앞서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6·13 지방선거 개표가 마무리 된 것과 관련 "전국을 파랗게 물들인 개표결과는 전 정권에 대한 심판과 제1야당에 대한 분노 그 자체였다"라고 평가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아침 지방선거 압승은 물론이려니와, 미니총선에 버금간다던 재보궐 선거 역시 석권하는 놀라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대변인은 "변화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뜨거운 주권행사는 60%를 뛰어넘는 투표율로 나타났다"며 "우리당이 명실상부한 전국 정당으로 거듭난 데에는 부산, 울산, 경남 등 철옹성과도 같았던 지역에서조차 기적이 일어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록 광역단체장을 배출하지는 못했지만 대구와 경북에서도 결코 적지 않은 국민들께서 지지를 보내주셨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러나 압도적인 승리에 취해 마냥 기뻐할 수 없는 것은 민심의 진의를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며 "추상같은 국민의 명령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해야 할 일이 산더미와 같다"며 "9년간의 적폐를 바로잡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소득주도 성장과 한반도 평화와 번영 등 안팎으로 열어야 할 새로운 길이 구만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의 선택에 결코 후회가 없도록 오만과 독선을 끊임없이 경계하며 오늘의 이 각오와 다짐을 되새길 것을 국민 앞에 약속드린다"라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원 팀이 되어 대한민국을 반석 위에 세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을 선택해주신 국민들 앞에 감사와 각오를 담아 다시 한 번 깊이 고개를 숙인다"고 덧붙였다.


freshness410@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