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지선 압승' 민주당 "겸손한 자세로 국민 뜻 받들 것"(종합)

마무리 선대위회의 "국민의 승리…민심 무겁게 느껴"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김세현 기자 | 2018-06-14 11:41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앞서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다음 날인 14일 오전 국회에서 마무리 중앙선거대책위워회 회의를 열고 선거 승리를 자축하고 "더욱 겸손한 자세로 국민을 받들겠다"고 다짐했다.

상임 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전날 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가져온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준 데 대해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올린다"며 "민주당의 승리라기 보다 위대한 국민의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역대 지방선거에서 최고의 득표율로 드러난 민심에 민주당은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을 받들겠다"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은 평화와 민생 번영의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심과 지역, 이념을 초월해 (국민의 염원이) 나타났다"며 "이는 국민이 문재인 정부를 잘 뒷받침하라는 지엄한 명령을 주신 것이다. 명실상부한 집권 여당으로서 든든한 지방정부를 만드는데에 앞장 서겠다"고 했다.

수석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이해찬 의원은 "30년간 정치를 하며 수많은 선거를 치렀지만 어제의 결과는 예상하지 못했다"며 "국민 여러분의 마음, 민심을 참 무겁게 느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앞으로 오늘의 선거 혁명에 이어 냉전체제 종식 등 거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우리 당이 (이에) 일사불란하게 잘 대응하고 당정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잘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민주당은 앞으로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과 국가를 위해 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안정된 국정 운영을 위해 야당과 더 타협하고 상생하는 정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공동선대위원장은 "선거 기간 지원 유세를 다니면서 대한민국의 큰 판이 바뀌고, 국민이 얼마만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염원하고 바라는지 느낄 수 있었다"며 "민주당의 할 일을 더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앞서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에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018.6.14/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maverick@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