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이인제 "민주당이 김정은 분칠해서 선거 말아먹으려 한다"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안희정·구본영 싸잡아 비난

(홍성=뉴스1) 심영석 기자 | 2018-05-17 15:51 송고
이인제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며 필승의지를 다지고 있다. © News1 심영석 기자

이인제 자유한국당 충남지사 후보가 17일 “북한 핵, 김정은을 내세워 지방선거를 휩쓸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라며 민주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이 후보는 이날 천안시 불당동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지방의 튼튼한 일꾼을 세우는 우리 국민·도민·시민의 축제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지방선거와 상관없는 북한 핵, 김정은 이슈를 가지고 거대한 파도를 일으켜서 다 휩쓸어 버리려는 음모를 꾸미고 있다. 그렇게 되면 대한민국은 일당 국가, 일당 체제가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떻게 만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인데 엊그제까지 악마로 치부됐던 김정은 얼굴에 분칠을 해서 그가 마치 천사가 된 것처럼 우리 국민을 현혹시켜서 이 지방선거를 다 말아먹으려 하고 있지 않은가”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어 이 후보는 “우리는 분노해야 한다. 저들의 나라가 아니기 때문이다”며 “반드시 저들의 음모를 분쇄하고 싸워 승리해야 한다.저부터 앞장서겠다. 모든 걸 불태워 맹수처럼 싸우겠다”고 보수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특히 “민주당 소속이었던 충남도지사는 어린 여성직원을 해외에 데리고 가 해서는 안될 짓을 해 충절의 고장 충청도민들의 마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며 “그것도 모자라 부패혐의로 구속됐었던 천안시장을 공천하는 오만함을 보이고 있다. 하늘은 결코 저들의 야욕을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제 자유한국당 충남지사 후보(왼쪽)가 6.13 지방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2018.5.17/뉴스1 © News1 심영석 기자

아울러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 나서는 우리 충남지역 후보 모두가 동지다. 여러분들이 내세우는 공약, 꿈, 희망은 제 꿈이고 희망이자 도민의 꿈과 희망”이라고 밝히고 “원팀·원플레이로 도민과 함께 싸워 승리하겠다”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서청원 의원,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 성일종 충남도당위원장, 이명수, 이장우 의원 등과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송아영 세종시장 후보 등 충남지역 후보자, 지지자 등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yssim1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