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문무일 "강원랜드 수사외압 의혹 심의결과 원만히 이행할 것"

(서울=뉴스1) 최동순 기자 | 2018-05-16 19:36 송고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 논란이 제기된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을 하고 있다.  2018.5.1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전문자문단의 심의결과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이날 오후 6시23분쯤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나서며 '자문단 심의를 기점으로 총장과 수사단장의 거취까지 결정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는 기자의 질문에 "전문자문단의 심의 결과를 지켜보겠다. 원만히 이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는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된 검찰 고위 간부들을 기소해야 한다고 보고 지난달 25일 문 총장에게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하지만 문 총장은 수사외압에 대한 면밀한 법리검토가 필요하다고 보고 변호사, 대학교수 등 외부 법률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전문자문단에 심의를 거쳐 판단하도록 했다.

전문자문단은 오는 18일 수사외압 의혹에 대한 법리검토를 진행하고 심의 결과를 내놓게 된다. 검찰 간부들에 대한 기소여부도 자문단 심의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이같은 사건처리 과정에 대해 수사단이 "총장이 출범 당시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는 항명성 입장을 밝혀 검찰 내부갈등으로 비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문 총장은 출근길에서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 감독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며 적법한 직무행위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을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dosool@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