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오해자제" vs "예측불가北 재확인"…고위급회담 연기에(종합)

與 "평화로 가는 길 순탄치만은 않아…오해·걱정 자제"
野 "北 속내 면밀히 파악하고 대책 세워야"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성은 기자, 최은지 기자, 차오름 기자 | 2018-05-16 12:18 송고
남북고위급회담이 무기한 연기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 정적이 감돌고 있다.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이날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2018.5.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여야는 16일 북한이 판문점에서 개최하기로 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불필요한 오해와 걱정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 반면 야당은 북한의 예측불가능성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확한 상황이 파악되기 전까지 정치권은 오해와 걱정을 자제해 달라"며 "북측 통보에 청와대는 정확한 뜻의 의미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히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남북고위급회담을 통해 (남북이) 빠르게 다시 만나 후속조치 논의를 하기로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하여 남북의 의지와 실행이 가능한 것과 협력 방안 논의를 위한 것"이라며 "이를 큰 틀에서 논의한다면 평화체제 구축의 주춧돌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평화로 가는 길이 순탄치만은 않다. 갑자기 새벽에 남북고위급회담이 취소돼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있지만 미국은 바로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 앞으로 예상되는 많은 난관을 이겨나가기 위해 국민들이 마음을 모으고 국회가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위한 의지를 밝히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회담 제안한지 15시간도 되지 않아 돌연 취소하며 약속을 뒤엎는 북한의 태도는 우리가 세계에서 가장 변화무쌍한 예측 불가능한 상대와 마주하고 있음을 다시한번 확인시켜줬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북한은 회담 취소 이유로 한미 공군 연합훈련 맥스선더를 들고 있지만 맥스선더는 이미 지난 11일부터 시작됐고, 그 사실을 알고도 제안한 회담을 제안한 북한이 느닷없이 취소한건 석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의 속내를 면밀히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당장의 국내여론을 의식한 끌려다니기식 미봉 논의는 앞으로도 북한의 전략에 휘둘릴 수 밖에 없다. 이 암초는 흔들림없는 북핵폐기만이 평화라는 원칙을 고수해야만 넘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북고위급회담이 무기한 연기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 버스가 진입하고 있다.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이날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2018.5.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갑자기 고위급 회담을 취소한 저의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것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북미 정상회담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 또 다른 장애사유 내지는 먹구름 끼지 않을까 하는 우려와 불안(이 있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이미 북한은 한미 군사훈련에 대해 양해한다는 입장을 취해왔다"며 "북한의 과거행적에 비춰볼 때 또다른 변수가 발생하고 그걸 트집 잡아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이 정상적으로 진행이 안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측이 연례적인 한미군사훈련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회담 연기를 통보한 것은 그동안 북측이 보여줬던 통 큰 합의와 태도로 볼 때 납득하기 힘들다"며 "4·27 판문점 선언 합의정신에도 어긋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남북고위급회담 취소는 북미대화 과정의 신경전의 결과로 나온 것으로 보이지만 남과 북은 남북관계 진전이 북미대화의 추동력이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정부는 4·27 판문점 선언 합의정신을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북측과 충분히 대화하고 빠른 시일 내 남북고위급회담이 재개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