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시진핑, 북미회담 앞두고 외교안보팀 '소집'

왕치산 부주석, 외사위 위원으로 참석
시진핑 "국제정세 변화 정확히 이해해야"

(서울=뉴스1) 김윤정 기자 | 2018-05-16 12:00 송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AFP=뉴스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외교안보팀을 불러모아 당에 집중된 리더십을 강조했다.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격변을 앞두고 채비를 단단히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6일(현지시간)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중앙외사공작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했다.

이 회의엔 중국의 외교안보팀을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진 왕치산(王岐山) 국가 부주석은 중앙외사위 위원으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외사위 부주임으로 참석했다.

또 왕후닝(王滬寧) 정치국 상무위원 겸 중앙서기처 서기와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 겸 상무부총리도 외사위 위원으로 참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국제정세 변화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다뤄야 하며, 중국의 특성을 고려해 새로운 대국 외교의 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은 그동안 일대일로 등 글로벌 거버넌스 시스템을 구축하고, 국가의 주권과 개발 이익을 확실하게 지켜냈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국제사회엔 불확실성과 불안정성이 증가하고 있다. 중국의 발전은 기회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국제정세의 변화 법칙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사전에 적절하게 위험을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 © AFP=뉴스1

시 주석은 또 중국의 외교가 정세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선 공산당 외사공작위가 중심이 돼 집중되고 통일된 지도력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자원을 적재적소에 배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이 외교안보팀에 국제 정세 변화 대응을 강조한 건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이슈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그동안 북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나서야 할 일'이라고 뒷짐만 지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북미 회담이 급진전되면서 북중 회담을 두 차례 실시하는 등 소외되지 않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4일엔 북한 노동당 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중국 내 경제건설과 개혁·개방의 성과를 시찰하고 (중국 공산당과 북한 노동당) 양당의 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yjyj@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