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김기식 셀프후원 '위법' 당연…사표 수리해야"

"대통령, 약속대로 즉시 김 원장 사퇴시켜야"
"조국 민정수석 자격 없어…경질해야"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8-04-16 20:57 송고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자유한국당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에 대한 '위법' 판단에 대해 "결정은 당연히 위법"이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애초 김 원장이 의원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도 선관위는 위법임을 이미 알렸다.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김기식이 버젓이 금감원장이 돼 금융권의 팔을 비틀고 개혁을 얘기하는 비정상적 형국이 18일째 계속된 것이 대한민국의 비극"이라며 "김기식과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정권 최고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의 약속대로 즉시 김 원장을 사퇴시켜야 한다"며 "김기식은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며 "대통령은 조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잠시라도 시간을 더 지체한다면 부도덕과 위선의 신기록, 궤변과 버티기의 신기록만 새롭게 경신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논평 직후 김 원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것과 관련 전 대변인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당연히 사표를 수리해야 한다. 달라질 것은 없다"고 밝혔다.


kukoo@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