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기식' 이어 '댓글'까지…대여 전선 전열 맞추는 야권

한국당 17일 특검법 예정…바른미래·평화당도 언급
"정권심판론·야권연대 주장 명분 마중물 될 수도"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8-04-16 18:39 송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 수사에 대해 경찰이나 검찰이 아닌 특별검사에게 맡기는 특검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지도부도 이날 공식 석상에서 특검을 언급하는 등 특검에 의지를 보리고 있는 만큼, 모처럼 범야권이 대여 공세에서 열을 맞출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12일 '김기식 황제외유'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로, 평화당과 정의당은 김 원장에 대한 사퇴 요구로 야권 공동 전선을 형성한 바 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소속 의원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김기식 황제외유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법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이 관련자들을 구속하고 수사하는 3주 사이에도 드루킹 관련 인터넷 게시글과 트위터 글이 계속적이고 조직적으로 삭제되는 정황을 발견했다"며 경찰의 늑장수사로 댓글조작 의혹 사건의 증거들이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검법안이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 늦어도 내일(17일) 중으로는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선 검찰이 최대한 신속히 수사해서 결과를 발표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으로 하여금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도 법무부를 상대로 특별검사 수사를 촉구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당원들의 불법 여론조작을 당 차원에서 인지하고 있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당내에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사조사단'과 '댓글조작 대응 TF'를 구성하고 서울지방경찰청을, 평화당은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4.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그러나 정치권 관계자들은 이러한 야권의 단일대오는 지속력이 약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 정당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단순히 선거를 앞두고 절대적인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여당을 공격할 수 있는 호기를 놓치지 않으려고 하다 보니 이해가 맞아떨어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서로의 지지층을 뺏고 빼앗기는 관계인 만큼 단일대오는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지방선거에서 야당 간 연대나 연합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전화통화에서 "야권이 단일한 의견을 내는 이유는 그만큼 여권이 잘못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정권심판론'으로 연계될 수 있다고 시사했다.

신 교수는 "어떤 식으로 발전할지는 앞으로 나올 수사 결과와 남북정상회담 등에 따라 다를 것이고 예측하기 힘들다"면서도 "과거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전 정권의 정통성을 의심했듯 정권심판론, 야권연대 등 주장할 명분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