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김경수-드루킹' 말 아끼고 사태 주시 靑, 조심스러운 이유

당으로 공 넘기고 파장 경계…민주당 적극 대응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8-04-16 12:00 송고 | 2018-04-16 15:14 최종수정
김경수 더불민주당 의원.2018.4.1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청와대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최대한 말을 아끼되, 그 흐름은 주시하는 모습이다. 이 사건의 주범격으로 꼽히는 김모씨(필명 '드루킹')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간 지난 대선 국면에서의 연계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중 복심'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청와대는 16일 이 사건에 대해 당에서 처리할 사안이라는 취지로 청와대와의 선을 더 확실히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며 "자꾸 오버랩(겹치기)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날(15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뉴스1과 통화에서 "우리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면서 당으로 공을 넘긴 바 있다.

청와대는 이외에 어떤 언급도 삼가는 분위기다. 핵심관계자는 이날(16일) 김 의원 사태에 관해 묻는 기자들에게 "보도로 접하고 있다"는 취지의 답변을 반복했다.

청와대의 '조심스러운 움직임'은 사건의 파장이 자칫 현 정권을 뒤흔드는 일이 될수도 있다는 경계심에서 나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댓글파동을 겪으면서 이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적지 않은 상황 속 현 여권은 그간 두 정부를 국가정보원과 군(軍) 사이버사령부를 통해 댓글공작을 했다며 거세게 몰아붙여왔다.

두 정부를 향했던 비난의 화살이 현 정부를 향할 가능성이 형성된 것이다.

야당은 때를 놓치지 않고 공세의 수위를 올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전날부터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단장 김영우 의원)을 가동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이번 사건과 '청와대와의 연관성'을 일찌감치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핵심관계자는 이날 '김씨 등이 청와대 관계자와도 소통이 있었다더라', '김씨가 김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고 하더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각각 "보도만 봤다",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조한기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언급이 없었느냐'는 물음에도 "(어떤 말도) 못들었다"고 했다. 조 비서관은 18, 19대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SNS전략을 담당했었다.

민주당은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씨 등을 제명하는 한편 '드루킹 사건 진상조사단'을 설치하기로 의결했다.

추미애 당대표는 "(김씨가) 김 의원에게 연락을 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정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의 댓글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라고 강조했다.


cho11757@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