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日 간판 골리 후지모토 나나, 단일팀 상대로 결장

(강릉=뉴스1) 이재상 기자 | 2018-02-14 16:30 송고
일본의 간판 골리 후지모토 나나. © AFP=News1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간판 골리 후지모토 나나가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과의 경기에 결장한다.

단일팀은 14일 오후 4시40분부터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일본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예선 B조 최종 3차전을 갖는다.

두 팀이 나란히 2패로 6강 진출이 무산된 가운데 일본 대표팀에 눈에 띄는 변화가 있었다.

일본을 대표하는 선수이자 주전 골리인 나나가 아예 22인 엔트리에서 빠졌다. 그는 앞서 스웨덴전(1-2 패)과 스위스전(1-3 패)에 풀타임으로 뛰었다.

여자 아이스하키는 23명(단일팀 예외적으로 35명)중 게임 엔트리 22명을 제시하는데 '결장 선수(NOT DRESSED)' 명단에 나나의 이름이 올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한일전'에서는 양 팀을 대표하는 골리 신소정(28)과 후지모토 나나(29)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두 골리 모두 실력을 인정받아 미국여자프로리그(NWHL) 뉴욕 리베터스에서 뛰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후지모토는 2015-16시즌 뉴욕 리베터스에서 17경기(선방률 0.909)에 나왔고, 신소정이 이후 2016-17시즌에 프리시즌을 포함해 6경기(선방률 0.906)에 뛰었다. 신소정은 무릎 부상으로 뉴욕에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지난해 삿포로 아시안게임에서 펼친 맞대결(0-3 패)에서 신소정은 44개의 슈팅을 선방했고, 나나는 19개의 슈팅을 모두 막으며 완승을 견인한 바 있다

한 일본 취재진은 나나의 결장 소식에 "특별한 부상이 있다고 듣진 않았다. 휴식 차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