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올림픽] 아쉬운 실수…페어 감강찬 "끝까지 열심히 해줘 고마워"

(강릉=뉴스1) 맹선호 기자 | 2018-02-14 11:20 송고
김규은·감강찬 조가 14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스케이팅 쇼트 프로그램 경기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2.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감강찬(23)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준 파트너 김규은(19)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규은과 감강찬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스케이팅 쇼트프로그램에서 42.93점(기술점수 21.04점 + 예술점수 22.89점)을 받았다.

이 점수는 개인최고점인 55.02점은 물론, 지난 9일 팀이벤트 경기에서 기록한 52.10점에도 크게 미치지 못한 저조한 점수다.

연기 도중 점프에서 두 차례 실수가 나온 여파가 컸다. 22개팀 중 처음으로 빙판에 오른 이들은 '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과제였던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안정적으로 마쳤다.

그러나 스로 트리플 살코 점프에서 김규은이 착지 도중 넘어졌다. 이 여파로 김규은은 트리플 살코 점프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다. 

이후 재정비를 한 김규은과 감강찬은 리프트와 스텝시퀀스, 데스 스파이럴(이상 레벨 3) 등을 무난하게 소화하며 연기를 마쳤다. 그러나 점수는 기대치에 못 미쳤다. 

결국 김규은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도 좋았고 연습에서도 좋았다. 안 하던 실수였다"며 말을 쉽게 잇지 못했다. 눈물을 흘리던 김규은은 "큰 대회가 나왔다는 것에 만족하고 다음에 더 잘하겠다"고 아쉬움을 달랬다. 

어렵게 올라온 올림픽 무대였다. 한국은 이번에 페어 종목에서 출전권을 따내지 못했다. 그러나 홈 쿼터를 활용, 이들이 올림픽 베뉴에 서게 됐다. 팀이벤트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도 실수가 있었지만 52.10점을 받으며 선전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의 기량차는 있지만 이들은 가장 큰 무대, 개인전에서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점프 실수로 상당한 감점을 당했다.

감강찬은 "약간 긴장했는데 운이 나빴다고 생각한다"며 "(규은이가) 중간부터 아쉬워하는 표정이 보였다. 그런데도 끝까지 열심히 해줘서 고마웠다"고 파트너를 다독였다.

감강찬은 "다음 달에 세계선수권이 있다. 더 좋은 모습으로 멋진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규은·감강찬 조가 14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스케이팅 쇼트 프로그램 경기에서 연기 점수를 확인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18.2.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maeng@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