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문체부 "개인자격 러시아 선수, 적극 지원할 것"

푸틴 러시아 대통령, 평창올림픽 개인자격 참가 허용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7-12-07 14:12 송고
서울 중구의 2018 평창 올림픽 공식스토어 /뉴스1 DB© News1 구윤성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문체부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푸틴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 존중과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날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어떠한 보이콧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선수들이 원할 경우 개인자격 출전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데 대한 반응이다.

문체부는 "러시아 선수들을 비롯한 세계 동계스포츠 선수들의 적극적인 참가는 평창올림픽을 성공으로 이끌고 올림픽 정신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정부는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자격으로 참여한다면, 국가 차원의 선수단 참여 못지 않게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들은 러시아 선수들을 비롯한 세계 동계스포츠 선수들이 평창올림픽 대회 기간 동안, 일체의 불편함없이 체류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편의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아낌없는 지원을 강조했다.

러시아는 지난 6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평창올림픽 참가 불허라는 징계를 받았다. 국가 주도로 진행된 대규모 도핑에 따른 징계다. IOC 집행위원회가 선수 개인자격 참가는 가능하다는 뜻을 전달했지만, 러시아의 대회 보이콧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그러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예상을 깨고 자국 선수들의 개인자격 평창올림픽 참가 허용 의사를 밝혔다. 러시아 선수들의 불참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게 된 문체부는 즉각 러시아의 결정을 환영한다는 뜻을 표했다.


doctor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