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北 JSA 총격, 정전협정 위반 여부 종합적 판단할 것"

"조사결과 보고 조치 등 판단할 문제"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7-11-15 11:01 송고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지역으로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 입은 귀순 북한병사가 후송되고 있다. (독자 제공) 2017.11.13/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청와대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지난 13일 벌어진 북한군 '총상 귀순' 사건과 관련해 "종합적 판단을 통해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판단해봐야 할 것"이라고 신중론을 폈다.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는 그 과정과 진상을 자세히 살펴보고 전체적으로 파악하는 과정에서 어떤 조치가 제대로 됐는지, 부족한 게 있었는지 등을 함께 논의해야 한다. 청와대가 어떤 입장인지 먼저 이야기하는 게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정전협정 상 JSA에선 북한이 귀순병사를 향해 조준 사격한 AK소총을 반입할 수 없다. 하지만 남북 간 대화창구 등이 없는 한국 측은 북한에 항의나 재발방지를 요구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이 관계자는 이와 관련 '유엔 차원 문제제기나 국제사회 차원의 대응이 있을 수 있냐'는 질문에 "어떤 주체가 어떤 경로를 통해 어디에 조치를 할지는 전체적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할 문제"라고만 했다.

지난 13일 판문점 JSA를 통해 북한군 병사 1명이 귀순할 당시 북한군은 JSA안에서 권총만 휴대할 수 있다는 정전협정을 어기고 AK소총을 권총과 함께 40발 이상 난사하고 중무장 병력을 JSA후방에 집결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측 대응사격은 없었다.


smith@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