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檢, '국정원 민간인 댓글부대' 관련 자료 넘겨받아

"이번 주중 원세훈 재판 변론 재개 신청 여부 결정"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17-08-13 22:57 송고
(뉴스1 DB)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검찰이 2012년 대통령 선거 당시 국가정보원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난 민간인 댓글부대 '사이버 외곽팀'의 활동과 관련한 자료를 넘겨받았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파기환송심에 대한 공소유지를 맡은 공판팀은 국정원 적폐청산 TF에 공판 관련 참고 자료를 요청했고, 지난 11일 관련 자료 일부를 제출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공판팀은 이 자료를 분석해 오는 30일 선고 예정인 원 전 원장의 재판 변론 재개 신청 여부를 이번 주중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8일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두고 사이버 외곽팀의 규모와 운영 방식, 투입 비용 등이 포함된 문건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적폐청산 TF는 14일에도 추가 자료를 공판팀에 넘길 것으로 알려졌다.

적폐청산 TF는 지난 3일 국정원이 원 전 원장 취임 후 심리전단을 통해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민간인으로 구성된 30여개 댓글부대를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와 관련, 단계별 수사 대응 시나리오 마련을 지시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 준비에 돌입했다.

10일 단행된 중간 간부 인사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에는 과거 윤석열 지검장이 이끌었던 댓글 수사팀이 다시 모이게 되면서 고강도 수사가 예상된다.

진재선 대전지검 부부장검사는 선거 사건을 전담하는 공안2부장으로, 김성훈 홍성지청 부장검사는 주요 공안부서인 공공형사수사부장에 발탁됐다.

특검팀 파견과 유학으로 각각 공소유지팀을 떠났던 이복현, 단성한 검사도 서울중앙지검 부부장에 기용됐다.






cho8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