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보위기 조장" vs "반대 명분 없어"…여야 사드 입장차 팽팽

與 "일반 환경평가 등 절차 통해 사드 배치이뤄질 것"
野3당 "사드 신속히 배치하고 환경영향평가 철회해야"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이후민 기자, 김정률 기자 | 2017-08-13 14:45 송고
주한 미군과 국방부는 12일 사드가 배치된 경북 성주 기지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했다.이/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여야는 1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 논란과 관련 각각 '정치공세 중단'과 '사드 괴담 중단'이라는 프레임을 내세워 충돌했다.

야3당은 이날 국방부와 환경부의 사드 기지 전자파 측정 결과 인체허용 기준치의 200분의 1에도 못미친다는 점을 들어 일반환경평가 철회 및 사드배치를 촉구하는 등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여당은 지난 9년간 안보무능 세력은 당시 여당이었던 지금의 야당이라고 강조하며 안보 위기를 조장하는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맞대응 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극렬한 사드 반대 세력은 사드 도입 초기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을 유포하며 주민들의 공포심을 자극해 사회 갈등과 국론 분열을 야기시켰다"며 "전자파 괴담이 사실무근임을 백일하에 드러내는 결과로 더 이상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많은 괴담이 돌았고, 이로 인해 국민적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 돼 왔다"며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는 "청와대가 미·중 정상 통화에 대해 '해결책이 나오길 기대'하는 제3자 입장의 평가를 내 놓을 때인지는 의문"이라며 "정부가 한국을 배제한 외국 정상들의 통화에 기대감만 표시해서야 국민이 정부를 믿을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애당초 법적으로도 맞지 않고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까지 진행된 마당에 굳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결정한 '저의'를 국민들은 아직도 궁금해 하고 있다"며 "일반 환경영향평가 철회를 발표하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핵과 관련해서는 "정부 여당이 야당을 향해 '안보 불안을 조성하지 말라'고 하다가 급기야 '대화를 접고 전쟁을 하자는 것이냐'고 반문하고 있다"며 "국민 불안을 씻어주어야 할 정부 여당이 국민을 도리어 협박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 News1

반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야권의 안보무능 지적에 대해 "문재인 패싱'이니 '운전석은커녕 조수석도 못 앉는다'며 사돈 남말하듯 하는데 안보위기가 비아냥거리인가. 여야는 하나돼 위기를 돌파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명박, 박근혜 정부 기간 대북 문제가 악화일로를 걸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안보 무능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사드 전자파 측정과 관련해서는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내부에서만 이루어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jrki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