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맛집

‘복날은 간다~’ 올여름 가봐야 할 서울 삼계탕 맛집 5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이은영 | 2017-08-11 10:14 송고 | 2017-08-11 11:35 최종수정
11일은 삼복(三伏) 가운데 마지막에 드는 ‘말복’이다. 8월 더위가 한풀 꺾이긴 했지만 ‘삼복지간에는 입술에 붙은 밥알도 무겁다’라는 속담이 있듯, 이 시기에는 원기 회복에 좋은 음식을 섭취해 더위로 지친 심신의 활력을 넣어주는 것이 좋다. ‘복날 뭐 먹지’ 고민이라면, 여기 서울에서 대표 보양 음식 ‘삼계탕’만으로 승부수를 던진 맛집이 있다. 

 

 

 

 

 

 

 
[news1] ‘푸드·요리·맛집·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