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차인표·남궁민·조은지, 감독으로 BIFAN 빛낸 배우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7-07-17 16:34 송고
제21회 BIFAN 제공 © News1

배우 차인표, 남궁민, 조은지, 허준석이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 판타스틱 단편 걸작 부분에 감독으로 이름을 올리며 BIFAN을 빛냈다. 
  
첫 단편영화 '50'으로 BIFAN을 찾은 차인표는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1' 섹션에서 진행된 첫 상영후 진행된 GV에서 "부천영화제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긴장하면서 봤다"며 운을 뗀 뒤 "많은 배우들에게 연출에 대한 동경심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실행을 하지 못하고 20년이 흘렀고, 이제야 실행에 옮기게 되었다. 연출을 하면 되는데, 일단 하면 사람들이 감독이라고 불러주고, 이렇게 영화제에도 초청해주시는데, 그걸 안하고 20년간 기다렸다. 옛날로 돌아간다면 훨씬 더 빨리 시작했을 것 같다"라고 그의 첫 연출작을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4' 섹션으로 상영된 단편 '라이트 마이 파이어'로 BIFAN을 찾은 남궁민은 많은 관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영화 상영 후 GV를 진행했다. "연기를 하기 전부터 영화를 좋아했다"고 밝힌 남궁민은 "힘을 때 마다 영화로 위로를 받았고 연기를 하는 가운데 기회가 되서 영화를 연출하게 됐다. 이번에 감독을 하며 연기보다 연출이 어렵다는 것을 느꼈다"고 감독으로서의 소감을 밝혔다.

또, 감독으로 BIFAN을 찾은 소감을 묻자 "얼떨떨하다. 첫 번째 영화를 찍으며 즐거웠던 기억만큼 아쉬움도 남는다. 다음에 준비를 더 많이 해서 찾고 싶"고 말했다. 이날 GV에는 주연 배우인 이동휘도 남궁민과 함께 참석해 영화에 대해 얘기를 나눠 더욱 풍성한 시간이 마련됐다.

한편 첫 단편영화 '이만원 효과'(2014)로 이미 감독으로 데뷔했던 조은지는 두 번째 연출작인 '2박3일'로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8' 섹션에 함께했다. 출연한 배우들과 함께 GV에 참여한 조은지는 "BIFAN에 초대되어 영광이고 여전히 떨린다"며 소감을 밝히고, 감독으로서의 계획을 묻자 "이야기 하고 싶은 게 있고 기회가 주어진다면 계속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미 세 편의 단편영화 조감독, 연출을 맡고 일찌감치 감독으로 데뷔해 단편영화 '강냉이'(2015)로 2016 인디포럼, 2016 경남독립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던 허준석은 '판타스틱 단편 걸작선 11'에 상영된 단편 '애드립'으로 BIFAN을 찾았다.

허준석은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번이 두 번째 연출작이다. 작은 영화가 관객들과 만나기 힘든데 이렇게 좋은 영화제에서 상영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영화제 덕분에 제가 해 온 것이 헛되지 않았고 스스로에 대한 믿음을 찾게 도와주었다"며 BIFAN에 고마움을 표했다.

아울러 감독으로서의 계획을 묻자, "배우로서의 활동 뿐 아니라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언제든 다시 작품을 만들어서 관객들과 소통하고 싶다. 지금 장편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너무 늦기 않게 다시 관객들과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한국영화 프로그래머로 이들 작품을 BIFAN 상영작으로 선정한 모은영 프로그래머는 차인표, 조은지, 허준석 감독의 작품들에 대해 "자기 반영적인 모습을 담으며 각자의 일상과 관심사와 삶이 투영된 진솔하고 완성도도 높은 작품들이다"라고 평했고, "특히 남궁민 감독의 '라이트 마이 파이어'의 경우는 장르 영화에 대한 관심과 감독으로서의 야심이 돋보이는 작품이었다"며 작품의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제21회 BIFAN은 오는 23일까지 부천일대에서 계속된다.


eujenej@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