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박 前대통령 침대 처리방안 고민…"함부로 버릴수 없어"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7-17 15:40 송고 | 2017-07-17 15:41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 입주한 이틀째인 15일 오전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관저에서 비서동인 여민1관으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영훈 경호실장, 문재인 대통령, 송인배 제1부속실장, 김정숙 여사.(청와대)2017.5.1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를 어떻게 처리할지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헌법재판소에서 파면 결정을 받은 뒤 삼성동 사저로 거처를 이동했는데, 침대는 청와대에 두고 갔다. 국가예산으로 구입한 물품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김정숙 여사가 새 침대를 들였다. 이는 김 여사의 사비로 구매했다 한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가족의 식비, 반려견과 반려묘의 사료비용 등을 모두 사비로 계산하겠다고 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뉴스1과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침대를 놔두고 갔는데 개인물품이 아니어서 함부로 버릴 수 없다"며 관장실인 총무비서관실 등이 처리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숙직자 등이 사용하거나 중고 처분 등도 고려해봤지만, 침대가 고가인데다 전직 대통령의 물품인 만큼 일련의 방안들이 적절치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한다.

청와대는 우선 박 전 대통령의 침대를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으로 옮겨놓고 활용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cho1175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