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바른 "보이콧", 국민 "보이콧 NO"…대응 방안 '제각각'

강경화 임명 강행에 대응 수위·방법 '제각각'
상황 인식 비슷하지만 정당별 처한 상황 달라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17-06-19 15:34 송고 | 2017-06-19 17:28 최종수정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2017.6.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의 대응 수위와 방법이 제각각이다.

이들 모두 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 강행에는 반발하고 있지만 각자가 처한 상황에 따라 대응 양상은 조금씩 엇갈렸다.

물론,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은 대동소이하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강 장관 임명 강행을 '협치 포기 선언'으로 규정하고 있다. 또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 등을 한목소리로 요구하면서 남은 후보자들에 대한 현미경 검증도 공언하고 있다.

그렇지만 야3당이 이날 각각 의원총회를 열고 결정한 대응 방안은 결이 달랐다.

한국당은 19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분간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이날 진행될 예정이었던 상임위에 불참했다.

다만 상임위 활동 거부와 인사청문회 전면 보이콧과는 선을 그었다. 아직까지는 협상의 여지를 남겨둔 셈이다.

바른정당 역시 의원총회에서 상임위 보이콧으로 가닥을 잡았다.

바른정당은 인사청문회 일정을 채택하기 위해 이날 예정된 상임위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일정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바른정당도 향후 상임위 일정까지 불참할 것인지 여부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이 같은 입장으로 인해 당초 이날 예정됐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계획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상임위 회의가 파행을 빚었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부터)과 김동철 원내대표, 이용호 정책위의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5차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17.6.1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민의당은 같은 야당이지만 보수정당들과는 다른 방안을 택했다.  텃밭인 호남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높은 여론을 의식할 수밖에 없는 탓이다.

국민의당은 의원총회에서 지도부에 당 대응 방안을 일임했고 지도부는 논의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물론, 국민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면서 응하지 않을 경우 국회 의사일정에 '적극적'으로 응하기 어렵다는 기본적인 방침은 설정했다.

하지만 한국당, 바른정당의 대응은 강경한 반면 국민의당은 다소 유연한 태도를 취했다.

김현미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는 협조하며 일부 상임위는 참석하기로 했다.

특히, 전면적인 국회 보이콧은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의총 브리핑에서 "야당이 가장 강력하게 여당에 대한 견제 기능을 할 수 있는 장이 국회 청문회 절차"라며 "전면적인 청문회 일정 보이콧은 국민의당이 선택할 가능성이 없다"고 했다.

그는 "현재 국회 운영위원회 조차 할 수 없다는 민주당의 태도로 볼 때 원활히 일정을 정해서 하는 것은 어렵기에 며칠 냉각기를 갖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처럼 야3당의 입장과 처한 상황이 다르기에 문 대통령의 강경화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야3당의 공조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goodday@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