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세월호 선체조사위 "증거조사 시기 앞당기면 선체 절단 가능"

(목포=뉴스1) 이후민 기자, 박영래 기자 | 2017-04-21 18:44 송고
김창준 선체조사위 위원장이 21일 오후 전남 목포시 호남동 목포신항 취재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조위원전원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4.2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선내수색 작업 방식에 대한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선체조사위원회가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증거조사 시기를 앞당긴다면 선체의 과감한 절단 등 방법을 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은 21일 오후 5시쯤 전남 목포신항만에 마련된 취재지원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전 진행한 전원회의 및 선조위원-전문위원 합동회의 결과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미수습자 수습을 우선적으로 한다고 약속해왔지만 원인조사를 빨리 하는 것이 종국적으로 가족에 유리하겠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말씀을 드리고 협조를 구해서 가급적 빨리 선내에 진입할 수 있도록 양해를 구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진상규명을 위해 객실을 제외한 내부에 대해서는 현상보존을 했고, 객실은 일부 변형 또는 절단을 허용했다"며 "현재 방식으로 진행하다 지나치게 지연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일단 증거조사가 끝나면 그 다음에 저희가 현상 유지를 요청했던 부분에도 과감하게 손을 댈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증거 조사를) 조기에 해야겠다는 말씀이다. 증거 조사를 조기에 하고 완벽하게 조사가 이뤄지면 선체 자체는 증거물로서의 가치는 옅어질 것"이라며 "그 다음에는 선체 보존의 문제겠지만, 증거조사가 끝나면 선체를 조금 더 과감하게 파손한다든가 절단한다든가 하는 방법을 취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증거조사 방법에 대해서는 자문기관으로 선정된 영국의 컨설턴트 기관인 브룩스벨(Brookes Bell)과 선박 운항 및 구조에 관한 국내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 집단에 따른 투 트랙 조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브룩스벨은 물리적 형상에 근거한 조사이기 때문에 (조사 범위에) 한계가 있다"며 "'휴먼 에러'(인적 오류) 부분은 브룩스벨 조사가 안 된다. 이미 인적 과실에 관한 국내 조사가 집적되어 있어 상호보완적인 기능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브룩스벨은 망가진 상태의 선박을 역추적하면서 조사하는 형태고, 국내 전문가는 이미 많은 조사가 되어 있어 그 정보를 가지고 조사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선체조사위를 포함해 서로 많은 의견을 교환할 것이고, 서로 조사에 보완을 요구하다 보면 결국에는 아주 정리가 잘 된 결과를 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체조사위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이 5월8일 공포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따른 인적 구성 등을 마치는 시점인 6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선체조사를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별법에 따르면 위원회는 조사개시 결정 전에 30일 이내의 범위에서 조사개시 결정을 위한 사전조사를 하도록 되어 있고, 브룩스벨 및 국내 전문가 조사 집단의 조사는 이 시기에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 전문가 조사 집단 선정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김 위원장은 밝혔다.

선체조사위는 이날 회의에서 조사 범위와 권한에 대해서도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인양 시기가 생각보다 많이 늦었는데 의도적으로 늦은 것 아니냐는 국민적 의혹이 있었다"며 "인양 과정에서 선박 선체에 천공이 있었고, 의도적인 선체훼손행위가 아니냐는 의혹도 있었다. 반잠수선에 올릴 때 좌현 선미램프를 절단했는데, 과연 불가피했는가에 대한 의문이 있어 그 점에 관한 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선박이 전복된 뒤의 구조·구난 행위에 대해서도 선체조사위가 조사할 수 있을 것인가는 논란이 있다"며 "법을 종합적으로 해석해봤는데 법 자체 이름이 선체조사위원회이고, 선체조사를 위주로 하기 때문에 선체가 전복된 이후에 대해서는 조사 범위에 포함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맞겠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헀다.

선체조사위는 이날 오후 5시40분부터 미수습자 가족 및 코리아샐비지와 만나 세월호 선체 A데크 4층 좌현(왼쪽·바닥으로 누워있는 부분) 선수에서 선미까지의 전체 절개 혹은 부분 절개 등 수색방법 변경에 관한 논의를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선수부터 선미까지 절개하는 방법은) 배가 더 기울어서 선박 자체에 하자가 생기고 다른 부분에 대한 진입자체가 불가능해질 수 있겠다 생각하고 있다"며 "지금 천공 2개를 허용한 상태인데 조금 더 허용하는 방식도 있을 수 있다. 먼저 해수부에서 제안을 해주시면 저희가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방식으로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코리아샐비지가 선임한 구조해석 전문가가 있고, (그간 조사한) 자료가 있으니까 그 분들이 (추가 절개를) 결정해 오면 그걸 가지고 판단하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라며 "저희는 증검을 할 뿐이지 집행부서가 아니다. 원리적으로 해수부와 코리아샐비지가 결정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hm334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해리스 美사령관 "한국 배치 사드, 며칠내 가동"
"사드, 증가하는 北 위협 맞서 더 잘 방어할 것…美 항공모함 北 공격 차단 확신"
미군이 26일 오전 경북 성주골프장에 배치되기 시작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시스…
두번남은 TV토론…5차 승부수 '경제···
중톱
원내 5당 대선 후보들이 지난 25일 열린 제4차 TV 토론회를 뒤로 하고 오는 28일…
미군 사령관 "韓 배치 사드, 며칠 ···
중톱
미군이 26일 오전 경북 성주골프장에 배치되기 시작한 사드(THAAD·고고도미…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