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日 '79억 현금 밀반출' 한인 4명 체포…강도혐의도 수사

관세법 위반 혐의 적용
같은날 40억 강도사건 발생…유관성 밝혀지지 않아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2017-04-21 16:37 송고
일본 규슈(九州) 후쿠오카(福岡)에서 20일 거액 돈가방을 빼앗고 달아다는 강도를 태운 흰색 차량[출처=아사히]© News1

일본 규슈(九州) 후쿠오카(福岡)현 경찰은 21일 후쿠오카 공항에서 세관에 신고하지 않은 고액의 현금을 국외로 반출하려 한 혐의(관세법 위반)로 30대 한국인 남성 4명을 체포했다고 요미우리신문 등이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20일) 오후 후쿠오카 공항 국제선 터미널에서 총 7억3500만엔(약 79억2900만원) 상당의 거액 현금을 소지한 채 무허가로 반출하려 했다가 수하물 검사 과정에서 세관 직원에게 붙잡혔다. 일본에서 100만엔 이상의 현금을 해외로 반출할 경우 반드시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

특히 이들은 같은 날 정오께 후쿠오카시 덴진(天神)의 은행 건너편 주차장에서 현금 3억8000만엔(약 39억6750만원)이 든 가방을 낚아채 달아난 강도사건이 발생하면서, 해당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됐다.

당시 피해자는 거액을 넣은 가방을 들고 은행 건너편 유료 주차장으로 돌아와 자신의 차량 뒷좌석에 앉으려고 했는데 이때 뒤에서 흰 마스크에 작업복을 입은 남성 2명이 최루 스프레이를 뿌리고 돈가방을 빼앗은 것으로 전해졌다.

30~40대로 추정되는 용의자들은 돈가방을 빼앗고 즉각 흰색 승합차를 타고 도주했다. 용의자는 가방을 빼앗은 2명과 운전을 한 추가 한명이 더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체포된 한국인 용의자들 지인의 부탁으로 현금을 가지고 있었던 것일 뿐이며 강도사건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소지한 금액이 강도사건 피해액을 넘고, 또 현장에서 목격된 남성 2인조와 인상착의 등 특징이 다르다는 점에서 두 사건의 연관성 여부를 신중하게 조사하고 있다.

현재 경찰은 강도사건 용의자들이 타고 달아난 흰색 승합차의 도주경로를 7㎞ 지점까지 파악했으며 추적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21일 오후 1시께 도쿄(東京) 긴자(銀座)거리에서는 한 남성이 지나가던 남성의 습격을 받고 현금 7200만엔(약 7억4800만원)이 든 돈가방을 빼앗겼다. 용의자는 근처에서 대기하고 있던 다른 남성과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가방을 빼앗은 남성은 파란 점퍼에 청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오토바이를 탄 남성은 하얀 헬멧에 검은 복장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yeouli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부산 초등 시험 객관식 퇴출? '맞긴한데 현실은…'
내년부터 전부 서술·논술형으로만 진행…"창의인재 양성에 필수지만 사교육 의존 우려도"
부산시교육청이 내년부터 부산지역 모든 초등학교(308개교)에서 보는 시험에 객관식 문항을 …
주말 유세전…文 굳히기냐, 安 · 洪···
중톱
5·9 장미대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29일 주요 대통령후보들은 황금 연휴의 …
트럼프 '사드청구서'…"배치 반대" ···
중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비용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