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박근혜 자택 67억에 산 홍성열 "朴 사돈의 팔촌과도 인연 없다"

홍 회장 "싸고 위치 좋아 매입…거주용으로 쓸 것"

(서울=뉴스1) 박정환 기자, 김다혜 기자 | 2017-04-21 14:02 송고 | 2017-04-21 14:20 최종수정
3월1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에 지지자들과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2017.3.14/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거주하던 서울 삼성동 자택은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63)이 67억5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회장은 2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값이 싸게 나오고 위치가 좋아서 삼성동 자택을 사게 됐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제가 강남에 집이나 땅이 하나도 없어서 알아보던 중에 부동산에 아는 사람을 통해서 삼성동 자택이 매물로 나온 걸 알게 됐다"며 "처음에는 조금 부담됐지만 집사람도 크게 문제가 없다고 해서 매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이사를 할 생각이지만 난방이나 이런게 다 망가졌다기에 보고나서 이사를 하려한다"며 "집부터 먼저 봐야될 것 같다"고 했다.

홍 회장은 한때 자택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집회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던 것과 관련 "주인이 바뀌면 그런 일을 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과의 인연 등에 대해선 "정치에 전혀 관심이 없고 그런(인연) 건 전혀 없다"며 "박 전 대통령 측이나 친박계 의원 측과의 접촉도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홍 회장은 일부 언론보도로 알려진 박지만 EG회장과의 친분설도 "사실과 다르다"며 "박 전 대통령 사돈의 팔촌과도 인연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 회장에 따르면 자택 매입가는 67억5000만원이다. 홍 회장은 주택을 매입하면서 2억3600만원의 취득세를 납부했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1980년 마리오상사를 설립한 뒤 2001년 마리오아울렛을 오픈하며 의류·판매업 등으로 국내 최대급 아울렛으로 성장시켰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최근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집을 장만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달 중 내곡동으로 이삿짐을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kul@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산자 · 복지장관 이르면 오늘 발표…법무장관도?
문대통령, 28일 방미 출국전 인선 마무리 방침…靑 "하루라도 당기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2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등 남은 장관 인선을 단행할 것으로 예…
李총리 "北, 핵미사일 멈추고 비핵···
중톱
이낙연 국무총리는 6·25전쟁 67주년인 25일 북한 당국에 핵미사일 고도화 중단…
1년전 통계…6·19대책 '고무줄 잣대···
중톱
국토교통부가 6·19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고무줄 잣대'를 적용해 문제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