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보수표가 움직인다' 文-安 간격 벌리고…洪, 두자릿수 '코앞'

TK서 홍준표 1위로 올라서…'보수표' 安-洪에 분산
문재인 후보 지지층 30~40대, 진보 결집세 유지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17-04-21 11:42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5·9 '장미대선'이 21일 공식 선거운동기간(4월17일~5월8일) 첫 주를 넘으면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양강구도가 무너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안 후보에게 쏠렸던 보수 표심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쪽으로 이동하는 경향이 나타나면서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공식 선거운동기간 이전보다 확연하게 벌어졌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조사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후보 41%, 안철수 후보 30%로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3.1%p)를 넘어선 11%p 차이를 보였다.

문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기간인 지난 11~13일 여론조사보다 1%p 오른 반면, 안 후보는 7%p가 빠졌다.

홍 후보는 이전 주보다 2%p 오른 9%의 지지율로 두 자릿수 지지율 진입을 코앞에 두고 있다.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지 것은 안 후보를 지지했던 보수 표심이 홍 후보에게로 상당수 이동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홍 후보는 이념적으로 보수성향이 강한 대구경북(TK)에 이전 주 지지율(8%)보다 18%p 오른 26%로 문 후보(24%), 안 후보(23%)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50대의 홍 후보 지지율이 이전 3%에서 11%로 8%p 오른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반면 안 후보는 48%였던 TK지지율이 23%로 절반 수준으로 쪼그라들었고, 51%로 절반을 넘어섰던 50대 지지율도 40%로 11%p 주저앉았다.  

이번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심상정 후보는 이전보다 1%p 오른 4%의 지지율을 보였고, 유승민 후보는 이전과 같은 3%로 변화가 없었다.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18~1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문 후보 40.0%, 안 후보 20.1%로 두 후보 간 격차가 오차범위(±3.1%p)를 넘어선 9.9%p 차이로 벌어졌다.

안 후보 지지율 급상승세의 원동력이었던 보수표가 대거 이탈한 것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안 후보가 강세를 보였던 50대에서 문 후보 34.3%, 안 후보 33.4%로 차이가 거의 없었다. 지역적으로 보면 TK에서 문 후보 28.8%, 안 후보 23.5%로 문 후보가 앞서고 있고 홍 후보는 22.1%로 안 후보를 턱밑까지 추격하고 있다.  

이념적으로 보수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 지지율에서도 안 후보 지지율은 39.8%로 여전히 선두였지만 홍 후보가 29.0%로 10%p 격차로 따라붙었다.

반면 문 후보 지지세는 조금씩 두터워지는 모양새다.

문 후보 지지율은 줄곧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밑돌았지만 이번 동아일보 조사에서는 본인 지지율(40.0%)과 민주당 지지율(40.6%)과 거의 같았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도 진보 성향 유권자의 문 후보 지지율은 64%로 이전 조사결과(66%)와 별 차이가 없었고 30대(65%, 61%), 40대(56%, 54%) 지지율도 큰 변화 없이 유지됐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최근 2주간 문 후보와 안 후보 간 격차가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였던 것과는 사뭇 다른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며 "보수 표가 안 후보, 홍 후보 등으로 흩어지는 반면 진보와 젊은 층 유권자가 중심이 된 문 후보 지지자들은 변함없이 결집하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한국갤럽과 동아일보 여론조사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ryupd0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부산 초등 시험 객관식 퇴출? '맞긴한데 현실은…'
내년부터 전부 서술·논술형으로만 진행…"창의인재 양성에 필수지만 사교육 의존 우려도"
부산시교육청이 내년부터 부산지역 모든 초등학교(308개교)에서 보는 시험에 객관식 문항을 …
주말 유세전…文 굳히기냐, 安 · 洪···
중톱
5·9 장미대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29일 주요 대통령후보들은 황금 연휴의 …
트럼프 '사드청구서'…"배치 반대" ···
중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비용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