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초등생 강제추행범은 '침'을 남겼다…7년만에 덜미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7-04-20 15:12 송고 | 2017-04-21 16:34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중학생 시절 초등학생 여자 어린이를 강제추행하고 달아났던 20대가 범행 당시 아파트 계단에 뱉은 침 때문에 도주 7년 만에 덜미를 잡혔다.

인천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최창호)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미용사 A씨(21)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중학생이던 2010년 4월 11일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당시 11살 초등학생이던 B양(18)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져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승강기에서 만난 B양에게 “담배를 피우려는데 망을 봐 달라”며 아파트 5층과 6층 사이 계단으로 데려가 추행한 뒤 도주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감식 도중 용의자가 뱉은 것으로 추정되는 침을 아파트 계단 2곳에서 발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지만 데이터베이스에 입력된 DNA와 일치하지 않았다.

경찰은 침 외에 범인의 특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판단, 미제사건으로 분류했다.

하지만 A씨는 지난해 오토바이 절도 사건에 연루돼 경찰의 수사를 받으면서 7년 전 강제추행 범행이 들통났다.

지난해 11월 도난 신고된 오토바이가 경기 부천시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하면서 해당 오토바이에서 나온 지문과 혈흔을 분석한 결과 A씨의 것으로 확인됐다. 또 A씨의 DNA가 7년 전 발생한 강제추행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침의 DNA와도 일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인의 집에서 잠을 잔 뒤 그의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났고 시동이 걸리지 않아 길가에 버리고 갔다”며 “사고 당시 넘어지면서 오른손에서 피가 났다”고 진술했다.

A씨는 7년 전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초등생 여자아이를 강제추행한 사실도 자백했다.

검찰 관계자는 “오토바이 절도는 A씨가 지인의 오토바이를 훔칠 의도가 없었다고 판단해 입건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강제추행 범죄는 범행 당시 무심코 뱉은 침이 결정적 단서가 돼 7년 만에 꼬리를 밟혔다”고 말했다.




ymj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산자 · 복지장관 이르면 오늘 발표…법무장관도?
문대통령, 28일 방미 출국전 인선 마무리 방침…靑 "하루라도 당기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25일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등 남은 장관 인선을 단행할 것으로 예…
李총리 "北, 핵미사일 멈추고 비핵···
중톱
이낙연 국무총리는 6·25전쟁 67주년인 25일 북한 당국에 핵미사일 고도화 중단…
1년전 통계…6·19대책 '고무줄 잣대···
중톱
국토교통부가 6·19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고무줄 잣대'를 적용해 문제가…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