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박근혜 소환 임박 검찰청 앞…"즉각 구속"vs"탄핵무효"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일대 긴장감 절정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7-03-21 08:32 송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를 앞둔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경호 관계자들이 취재진의 몸을 검색하고 있다.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가지 혐의를 받는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중 3번째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2017.3.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일대는 박근혜 구속을 외치는 '촛불'과 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태극기'의 세대결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촛불집회를 주관해 온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전 8시30분 '박근혜를 구속하라' 집회를 검찰청 앞에서 벌인다.

같은 시각 노동당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박근혜 구속처벌 자택 압수수색 촉구 정당연설회를 연다.

퇴진행동 측은 "박근혜는 대통령직 파면 후 청와대에서 삼성동 자택으로 쫓겨났지만 또 다른 범죄의 소굴 삼성동 자택에는 박근혜의 공범들이 드나들고 있고 증거은폐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면서 "검찰은 박근혜 조사 후 즉시 구속하고 청와대와 삼성동 자택 압수수색부터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퇴진행동은 이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 시점과 연동해 구호를 외치고 발언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에 맞서는 보수층의 태극기집회도 서울중앙지검 일대에서 열린다. 대통령 복권 국민저항본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저지 애국시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현재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도 박근혜지킴이결사대와 대통령 복권 국민저항본부의 결의대회가 진행 중이다. 박 전 대통령이 자택을 나서면 이들은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에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24개 중대 1920여명의 경력을 투입해 경계 중이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전후로 삼성동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일인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에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경찰병력들이 둘러싸여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등 13가지 혐의를 받고 있으며, 역대 대통령 중 네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2017.3.2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ddakbom@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 후보자 "답변 성실히…꾸짖음도 겸허히"
총리 인사청문회, 내일까지 이틀간 진행…아들 병역문제 등 가족 둘러싼 의혹 쟁점 전망
문재인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이낙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첫날인 24일 "무슨 질문이든 성실…
김진표 "추경 편성부터 신속하게" ···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4일 예산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를 시작으로 향후 5…
달걀값 고공행진에 500만개 30% 할···
중톱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달걀 값 안정을 위해 6월 초 달걀 400만~500만개를 30% 이…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