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올해 9% 급락한 유가에 바닥론…"46달러 지지 추세선"

"지난 여름 이후 패턴을 보면 60달러까지 가능"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2017-03-21 06:51 송고
노스다코타주 소재 한 원유 시추설비© AFP=뉴스1

유가가 올 들어 9% 넘게 밀리면서 비관론이 팽배하지만 바닥을 다졌다는 분석도 있다.

트레이딩애널러시스닷컴의 토드 고든은 20일(현지시간) CNBC방송의 '트레이딩네이션'에 출연해 현 유가 수준을 지지하는 버팀목이 있을 뿐 아니라 다시 배럴당 60달러 수준으로 복귀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고든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 이후 유가 흐름을 보면 저점을 따라 보이는 '3가지 포인트의 추세선'이 있다.

상방 추세선을 기반하면 유가는 배럴당 46달러 부근에서 일종의 '지지 구역'을 형성하며 오를 것이라고 고든은 예상했다. 이날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4월물은 56센트, 1.2% 내린 배럴당 48.22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러한 추세선을 따라가면 유가는 50달러선은 물론 6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그는 전망했다.

하지만, 유가가 추세선 밑으로 떨어져 최근 저점을 하향하면 이러한 움직임은 무효가 돼 다음 단계로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고든은 "이 경우 그 동안 지불했던 비용을 보호하고 손절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irimi99@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檢 '피의자 박근혜' 구속영장…뇌물수수 등 혐의
소환조사 엿새만에 결정…발부되면 전두환·노태우 이어 역대 3번째 수감 대통령 될 듯
박근혜 전 대통령 신병처리를 고민해온 검찰이 27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소…
민주 호남 경선 결과 따른 '다양한···
중톱
더불어민주당의 제19대 대선후보 경선 판도를 좌우할 호남지역 순회투표일인…
세월호, 30일 전후 목포신항으로 ···
중톱
해양수산부는 세월호가 목포신항으로 30일 전후 이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n…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