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국제경제

美 국채수익률 하락…"연준 금리인상 느려질 가능성"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17-03-21 05:22 송고
워싱턴 DC에 있는 재무부 청사. © AFP=뉴스1

20일(현지시간) 미국의 국채수익률이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생각보다 덜 매파적인 성격의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여파가 지속됐다. 이날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올해 2차례 추가 금리인상이 가능하다고 발언한 점도 시장에는 긴축 가속도가 없다는 실망스러운 발언으로 여겨졌다.    

국채 10년물의 수익률은 3.4bp(1bp=0.01%) 하락한 2.466%을 나타냈다.

장기 인플레이션 전망과 유가 움직임에 주로 영향을 받는 국채 30년물의 수익률은 2.7bp(1bp=0.01%)내린 3.083%를 기록했다.   

금리인상에 민감한 국채 2년물의 수익률은 2.2bp 밀리며 1.292%를 기록했다. 

국채 5년물의 수익률은 2.8bp 후퇴한 1.990%를 기록했다.

연준은 지난 15일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 목표 범위를 0.75~1.00%로 올렸다. 점도표에서는 올해 금리인상이 2회 더 있을 것이라고 시사하며 금리인상 속도에 대한 종전 입장을 유지했다.

FOMC는 미국의 기저 물가가 여전히 억눌려 있음을 지적, 앞으로의 금리인상이 점진적일 것임을 시사했다. 한 명의 위원이 금리동결을 주장하며 반대표를 행사한 점도 점진적 인상 전망을 강화했다.

이날 에반스 총재는 올해 2차례 추가 금리인상이 가능하다고 발언했다. 그는 인플레이션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정확대 정책에 따라 금리인상 속도는 더 공격적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올해 총 금리인상 횟수가 두 차례로 줄어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투자자들은 기대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부양책이 여전히 구체성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점도 금리인상 전망을 불확실하게 만드는 요소로 봤다.


acenes@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 청문회 '뒤바뀐 여야'…자료제출 놓고 공방
與, 100일 플랜 등 정책 검증 주력하며 엄호나서…野, 아들 병역 등 도덕성 검증 주력
여야는 24일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창과 방…
국정기획위 부처 업무보고, 긴장 ···
중톱
문재인 정부 5년을 설계할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4일 부처 업무보고를 받기 …
文대통령, 차관 인사 언제쯤 하나…···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에 차관인선을 단행, 국정기반 다지기에 나설 것으…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