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백악관 "틸러슨, 대북 전략적 인내 종료 매우 분명한 메시지"

(로이터=뉴스1) 정진탄 기자 | 2017-03-21 03:51 송고 | 2017-03-21 03:52 최종수정
백악관은 20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 방문 때 우리의 대북 전략적 인내가 끝났다는 매우 분명한 신호를 보냈다"고 밝혔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로켓 엔진 시험에 대한 틸러슨 장관의 반응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취임 이후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선 틸러슨 장관은 북한을 향한 '선제 타격'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로이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jjta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난관봉착 文대통령, 돌파구는 어디에
'셀프공약 파기' 비판에 인선 작업 비상등…세부기준 마련 주력, 이르면 내일 인사발표 예상
속도를 내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각 작업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로 인해 제동이 걸…
美 항모 3척 태평양 전개…니미츠도···
중톱
미국 해군은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칼빈슨함에 이어 니…
연락두절 韓선원 통화…기상악화로 ···
중톱
소말리아 해상에서 피랍된 것으로 추정됐던 어선과 통신이 재개됐다. 어선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