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무단횡단 단속 항의…택시로 순찰차 쫓아가 욕설한 40대

(충북ㆍ세종=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17-03-20 14:04 송고 | 2017-03-20 14:54 최종수정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20일 순찰차를 쫓아가 경찰에게 욕설을 하고 운행을 방해한 A씨(46)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10분부터 10여분간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의 한 도로에서 경찰에게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한 혐의다.

또 출동하려던 순찰차 앞을 가로막고 순찰차 뒷좌석 문을 여는 등 출동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께 청주 봉명사거리 인근에서 술에 취해 무단횡단을 하다 경찰에 적발돼 범칙금 3만원 통고처분을 받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A씨는 범칙금 처분 뒤 다른 사건으로 경찰이 순찰차를 타고 자리를 벗어나자 택시를 타고 1.6㎞ 가량을 쫓아가 항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nghj@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劉"북핵 DJ 盧책임" vs 文"누가 방어체계 미뤘나"
"1차 핵실험 대북송금 탓" 공세에 "MB 朴정부 대응 노력안해"…사드배치 두고도 격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후보는 25일 '북핵' 개발에 따른 책임 문…
美국방부 "유사시 오키나와 미군 ···
중톱
미국 국방부가 유사시 오키나와 주일미군을 북한에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북풍 안풍재운 文 대세론 굳히나…1···
중톱
대선일을 14일 앞둔 25일 현재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흔…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