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암예방수칙 '술 피하기' 역주행…실천율 10년새 13%p↓

10대 수칙 실천율 조사…체중관리는 15%p 늘어

(세종=뉴스1) 이진성 기자 | 2017-03-20 12:00 송고 | 2017-03-21 09:36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매년 20만명의 새로운 암 환자가 발생하는 등 국민 건강에 위협이 되고 있지만 암을 예방하기 위한 국민들의 노력은 다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급 발암물질로 암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는 술을 줄이려는 노력이 가장 시급해 보인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20일 최근 10년(2017~2016년)간 '암예방 인식 및 실천 행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2007년 '국민 암예방 10대 수칙'을 마련하면서 매년 성인 남녀 1000여명(2016년 1200명)을 대상으로 항목별 실천율을 조사해오고 있다. 

이에 따르면 10대 수칙 가운데 '건강 체중 유지하기'를 실천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07년 59.6%에서 2016년 74.3%로 14.7%p 늘어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음식 섭취 관리 부문에서도 실천율이 향상돼, 같은 기간 '채소와 과일 충분히 먹기'는 1.5%p, '탄 음식 먹지 않기'는 9.8%p 증가했다.

반면 암 발생의 최대 원인으로 지목되는 음주는 되레 실천율이 떨어졌다.

'하루 1~2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의 실천율은 2007년 69.1%에서 지난해 56.4%로 12.7%p 감소했다.

복지부는 직장인들의 잦은 회식 및 식사와 함께 술을 곁들이는 문화 등이 쉽게 사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하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매년 술을 줄이는 실천율이 낮게 나타나 지난해 기존 '1~2잔의 술만'에서 '소량도 피하기'로 실천 수칙을 변경했다"면서 "음주가 암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인 만큼 이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1급 발암물질로, 주 성분인 알코올은 특히 암 발병과 관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음주는 구강암과 인구암, 식도암, 대장암 등 소화기계통 암을 비롯해 간암, 유방암의 발병과도 깊은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


jinlee@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 청문회 '뒤바뀐 여야'…자료제출 놓고 공방
與, 100일 플랜 등 정책 검증 주력하며 엄호나서…野, 아들 병역 등 도덕성 검증 주력
여야는 24일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창과 방…
국정기획위 부처 업무보고, 긴장 ···
중톱
문재인 정부 5년을 설계할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4일 부처 업무보고를 받기 …
文대통령, 차관 인사 언제쯤 하나…···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에 차관인선을 단행, 국정기반 다지기에 나설 것으…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