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檢, 박 전 대통령 21일 오전9시30분 피의자로 소환(종합)

朴 측 변호인단 "소환날짜 통보받아…수사에 적극 협조"

(서울=뉴스1) 최동순 기자 | 2017-03-15 10:36 송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인용으로 청와대를 떠난 12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들어가기 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7.3.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21일 오전 9시30분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중앙지검장)은 15일 박 전 대통령 소환 일정을 확정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에 있는 손범규 변호사는 "소환 날짜를 통보받았다"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소환에 응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21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해야 한다. 파면당한지 11일만,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사저로 이동한지 9일만에 검찰 조사를 받게 되는 것이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총 14개 혐의를 받고있는 핵심 피의자다.

앞서 1기 특수본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비롯해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과 최순실씨의 직권남용·강요 혐의 등 9개 사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했다. 특검이 공범으로 적시한 혐의도 삼성 뇌물수수, 문화예술계 지원배제명단 작성 및 시행, 공무원·민간영역의 부당 인사개입 등 5개에 이른다.

수사 과정에서 혐의점이 추가로 드러날 가능성도 있다. 비선진료나 청와대 차명폰 의혹 등은 박 전 대통령의 관여없이 성립할 수 없는 사건들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이제 현직 대통령 신분이 아닌 만큼 일반적인 소환조사 절차와 원칙에 따라 진행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강공 태세를 갖추는 모습이다. 영상녹화 조사나 공개출석(포토라인 설치) 등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 측은 "소환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적으로 응해 수사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이 소환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도 남아있다. 이 경우 검찰은 체포영장 청구 등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현직 시절 검찰과 특검의 대면조사 요청에 수차례 응하지 않았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을 청와대 경내에서 비공개로 조사하기로 했으나 대통령 측은 이같은 사항이 한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는 것을 빌미로 대면조사를 거부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검찰의 대면조사 요청을 3차례나 거부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지 여부를 조만간 밝힐 것으로 보인다.





dosool@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낙연 청문회 '뒤바뀐 여야'…자료제출 놓고 공방
與, 100일 플랜 등 정책 검증 주력하며 엄호나서…野, 아들 병역 등 도덕성 검증 주력
여야는 24일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창과 방…
국정기획위 부처 업무보고, 긴장 ···
중톱
문재인 정부 5년을 설계할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4일 부처 업무보고를 받기 …
文대통령, 차관 인사 언제쯤 하나…···
중톱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에 차관인선을 단행, 국정기반 다지기에 나설 것으…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