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후배와 등돌린 이규혁 "영재센터, 장시호가 모두 운영"

"전무인데도 자금집행 결재 안 해…통장도 못 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김일창 기자 | 2017-02-17 15:50 송고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씨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2.1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선수 이규혁씨(39)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를 실질적으로 운영한 건 최순실씨(61)의 조카 장시호씨(38)라고 법정에서 주장했다. 영재센터는 대기업으로부터 수십억원의 후원금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있다.

이씨는 장씨와 중학교 선후배 사이인 인연으로 영재센터 전무이사를 맡았다. 하지만 이날 법정에서 영재센터의 전체적인 일을 장씨가 운영했다고 밝히는 등 절친했던 후배와 등을 돌린 모양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7일 열린 장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56), 최순실씨(61)에 대한 3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씨는 "영재센터의 실제 운영을 누가 담당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장씨가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장씨가 뽑은 영재센터 사무국 직원 김모씨가 센터 운영과 관련된 사항을 장씨에게 다 보고했다"며 "영재센터의 자금집행도 김씨가 담당해 장씨의 결재로 이뤄졌다"고 증언했다.

이씨는 "본인이 당시 전무이사였는데도 자금집행 관련 결재를 하지 않았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나는 통장도 본 적이 없다"며 "전체적으로 내부적인 일은 장씨가 다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근거로 2015년 12월24일 문체부에서 받은 보조금 2억원을 들었다. 이씨는 "장씨가 2억원의 목표금액을 정해 사업계획을 작성하도록 지시했느냐"는 검찰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씨는 "2015년 7월 영재센터 설립 당시 전무이사를 맡은 건 (장씨가) 재능기부로 도와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라며 "법인설립 관련 서류업무도 장씨가 맡아서 했다"고 밝혔다.


themoon@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