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특검, 우병우 18일 '직권남용·직무유기' 피의자 소환(종합)

최순실 국정농단 묵인·비호 및 인사개입 의혹 조사
수사종료 10일 앞두고 늑장소환?…"사전조사 지연때문"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최은지 기자 | 2017-02-17 15:42 송고 | 2017-02-17 15:46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의 주요 수사대상으로 꼽혀 온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사법연수원 19기)이 드디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돼 조사받는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별검사보는 17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내일(18일) 오전 10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직권남용 등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며 "직권남용 등에 있어서는 직무유기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

특검이 우 전 수석을 대상으로 본격 조사에 나섰지만 수사기한 종료까지 불과 10일을 남겨둔 상황에서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질지에 회의적인 시각도 많다.

특히 우 전 수석이 검찰 등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어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려면 특검팀이 대법원과 검찰 등 '제식구'를 대상으로 조사해야 한다. 특검팀 내에서는 이에 부담감을 느끼는 검사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특검은 우 전 수석 늑장소환 비판과 함께 여론의 관심이 몰리는 평일이 아니라 주말에 우 전 수석을 소환하는데 대한 오해를 차단하는데도 부심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우 전 수석 소환조사때 특혜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당시 우 전 수석이 휴식을 취하면서 팔짱을 끼고 담당검사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돼 '황제소환'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 특검보는 우 전 수석 소환이 늦어진 배경과 관련 "소환을 위한 사전조사가 지연됐기 때문"이라며 "소환 관련한 (조율과정 문제) 그런 사정으로 지연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특검보는 우 전 수석 소환이 토요일에 이뤄진 배경과 관련해선 "토요일에 우병우를 소환하게 돼 여러 가지로 불편한 점이 있는데 전혀 그런 (우병우 요청) 사정이 없다"며 "지금 시기적으로 수사기간이 촉박하고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바로 토요일에 소환했지, 특별한 사정은 없는 걸로 안다"고 강조했다.

특검은 우 전 수석을 대상으로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국정농단을 묵인·방조하고 비호했는지 여부 등과 함께 정부 인사에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중점 캐물을 예정이다.

이 특검보는 "수사대상인 9호와 10호 관련해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며 "개인비리도 조사될지는 정확하게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특검법 9조는 우 전 수석이 청와대 재임기간 중 최씨 국정농단 방조 및 관여 의혹을, 10조는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미르·K스포츠 재단 내사를 막기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각각 수사대상으로 명시하고 있다.

특검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좌천성 인사 의혹을 수사하면서 우 전 수석이 개입한 정황도 새롭게 포착했다. 우 전 수석이 김종덕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60·구속기소)의 반대에도 문체부 국·과장급 5명의 좌천성 인사를 지시했다는 문체부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또 최씨의 미얀마 원조개발사업(ODA) 이권개입 과정에서 우 전 수석이 유재경 주미얀마 대사를 임명하기 위해 전임 이백순 대사를 경질하는 과정에 개입한 정황도 포착했다.

특검은 앞서 직권남용의 핵심 피해자인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과 인사 관련 문체부 관계자들을 비공개 소환했다. 이어 우 전 수석 아들의 '꽃보직 특혜'와 관련해 '코너링이 좋아 뽑았다'고 발언한 백승석 경위와 가족회사 ㈜정강의 억대 그림 거래와 관련해 그림을 권유한 우찬규 학고재 대표도 조사했다.

특검은 내일 우 전 수석 소환조사에서 이같은 국정농단 묵인·방조 및 인사외압 의혹 등을 집중 캐물음과 동시에 CJ E&M을 상대로 표적조사를 이행하지 않은 공정거래위원회에 부당한 인사를 강요한 혐의 등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eonk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난관봉착 文대통령, 돌파구는 어디에
'셀프공약 파기' 비판에 인선 작업 비상등…세부기준 마련 주력, 이르면 내일 인사발표 예상
속도를 내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각 작업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로 인해 제동이 걸…
美 항모 3척 태평양 전개…니미츠도···
중톱
미국 해군은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칼빈슨함에 이어 니…
연락두절 韓선원 통화…기상악화로 ···
중톱
소말리아 해상에서 피랍된 것으로 추정됐던 어선과 통신이 재개됐다. 어선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