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헤어지자고?"…여친 얼굴에 '불산테러' 살해

50대 징역 20년…법원 "죄질 매우 나빠"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7-02-17 12:39 송고 | 2017-02-17 14:10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사실 혼 관계에 있던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하자 무차별 폭행한 데 이어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얼굴에 불산을 부어 살해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양섭)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보복살인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씨(52)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해 11월 저 여자친구 A씨가 근무하고 있던 서울 은평구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A씨를 수차례 폭행한 뒤 불산을 얼굴에 부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박씨가 피해자에게 불안감을 조성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협박한 뒤 폭행한 데 이어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하자 살해해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양형이유를 밝혔다. 

한편 법정에서 박씨는 "피해자들과 합의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니 선고일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지만 유족들은 "아무런 합의 노력이 없었다며 중형을 내려달라"고 밝혔다.


potgus@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난관봉착 文대통령, 돌파구는 어디에
'셀프공약 파기' 비판에 인선 작업 비상등…세부기준 마련 주력, 이르면 내일 인사발표 예상
속도를 내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각 작업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로 인해 제동이 걸…
美 항모 3척 태평양 전개…니미츠도···
중톱
미국 해군은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칼빈슨함에 이어 니…
연락두절 韓선원 통화…기상악화로 ···
중톱
소말리아 해상에서 피랍된 것으로 추정됐던 어선과 통신이 재개됐다. 어선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