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국민 10명중 7명 "위안부합의 재협상을"…"소녀상 그대로" 78%

'한국갤럽' 전국 성인 1003명 대상 조사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7-02-17 11:47 송고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지난 1월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일 위안부합의 폐기 및 국회 소녀상 설치 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 News1 손형주 기자

우리국민 10명 중 7명은 한일정부간 위안부 합의를 재협상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에 따르면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 여부를 묻은 결과 우리 국민 70%는 '재협상해야 한다'고 답했다.

20%는 '재협상은 안된다', 10%는 '유보한다"고 답했다. '재협상을 해야 한다'는 의견은 2016년 1월 58%에서 2016년 9월 63%, 2017년 2월 70%로 늘고 있다.

갤럽측은 "성, 연령, 직업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재협상해야 한다는 입장이 우세했으나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유일하게 재협상 찬성(30%)보다 반대(58%)가 더 많았다"고 밝혔다.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물은 결과는 78%가 '그대로 둬야 한다'고 답했다. 나머지는 16%는 '철거 또는 이전해야 한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16일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jy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