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트럼프 국정 만족도 더 떨어져 '39%'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2017-02-17 08:38 송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9%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치매체 더힐에 따르면 퓨리서치센터가 16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39%, 불만족한다는 답은 56%로 나왔다. 나흘 전 발표된 갤럽 조사에서 만족도와 불만족도가 각각 40%, 55% 나온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이다.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전임 대통령의 임기 두 달째 국정 만족도가 각각 64%, 53%인것과 비교하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평가는 유례없이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을 평가하는 여론은 극명히 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그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응답과 강력히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각각 75%에 육박했다. 응답자 60%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약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1503명을 대상으로 2월 7~12일 조사됐다.


yjw@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劉"북핵 DJ 盧책임" vs 文"누가 방어체계 미뤘나"
"1차 핵실험 대북송금 탓" 공세에 "MB 朴정부 대응 노력안해"…사드배치 두고도 격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후보는 25일 '북핵' 개발에 따른 책임 문…
美국방부 "유사시 오키나와 미군 ···
중톱
미국 국방부가 유사시 오키나와 주일미군을 북한에 투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북풍 안풍재운 文 대세론 굳히나…1···
중톱
대선일을 14일 앞둔 25일 현재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흔…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