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전기전자

삼성 '충격'에 말문 못 열어…"하늘 무너지는 느낌"

대기하던 이 부회장 차량도 주인없이 귀가

(의왕=뉴스1) 장은지 기자 | 2017-02-17 06:19 송고 | 2017-02-17 09:20 최종수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삼성 관계자들은 말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전날부터 17일 새벽까지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삼성 관계자들은 충격에 휩싸인 나머지 하늘만 쳐다보며 한숨만 내쉬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1차 구속영장 청구 때와 혐의가 크게 달라진 것이 없는데 영장이 발부돼 어리둥절하다"며 "앞으로 재판에서 제기된 혐의를 벗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구치소에 수감되면서 대기 중이던 이 부회장의 차량도 쓸쓸하게 돌아섰다. 

또 다른 삼성 관계자는 "하늘이 무너진다는 것이 아마 이런 느낌일 것"이라며 "뭘 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전했다. 

삼성그룹 총수가 구속된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이건희 회장도 2008년 에버랜드 전환사채(CB) 저가 발행 등을 통한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으로 특검 수사를 받았지만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져 집행유예 판결을 받는 선에서 마무리됐다.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삼성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미래전략실이 그룹 차원의 의사결정이 필요한 사안을 조율하고 각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의 책임경영이 강화되는 투트랙(Two-Track) 형태로 운영될 전망이다.


mhsuh@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文 대통령 '평창 단일팀' 제안…남북 교류 시동
비정치적 이슈인 스포츠 통해 대화 활로 모색…北 장웅에 먼저 악수 건네기도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북한 시범단이 사상 …
국회정상화 합의무산 두고 주말도 ···
중톱
인사청문 정국에 이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문제로 여야의 대치 정국…
文대통령 "태권도 성과, 평창까지…···
중톱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태권도에서 이뤄낸 성과가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으로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