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바람 피웠어?"…만취 상태서 동거녀 흉기살해 선원

(인천=뉴스1) 주영민 기자 | 2017-02-16 09:47 송고 | 2017-02-17 08:35 최종수정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만취 상태서 동거녀가 바람을 피웠다고 의심해 다투다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50대 선원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선원 A씨(58)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0분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한 빌라에서 동거녀 B씨(55)를 흉기로 2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씨가 피를 많이 흘리자 놀란 A씨는 “여자를 흉기로 찔렀는데 피가 많아 쏟아진다”며 스스로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곧바로 119에 협조 요청을 한 뒤 현장에 출동했지만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거녀가 바람을 피운 것 같아 추궁하다 홧김에 흉기를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꽃게잡이 어선 선원인 A씨는 최근 1년여간 B씨와 동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너무 취한 상태여서 아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A씨가 정신을 차리면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ymjoo@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위장전입' 난관봉착 文대통령, 돌파구는 어디에
'셀프공약 파기' 비판에 인선 작업 비상등…세부기준 마련 주력, 이르면 내일 인사발표 예상
속도를 내던 문재인 대통령의 조각 작업이 고위 공직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문제'로 인해 제동이 걸…
美 항모 3척 태평양 전개…니미츠도···
중톱
미국 해군은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칼빈슨함에 이어 니…
연락두절 韓선원 통화…기상악화로 ···
중톱
소말리아 해상에서 피랍된 것으로 추정됐던 어선과 통신이 재개됐다. 어선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