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정유라특혜' 의혹 남궁곤 이대 前입학처장 수의입고 특검출석

입학·학사 특혜수사 속도…최경희·김경숙 소환임박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최동순 기자 | 2017-01-11 14:46 송고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 등과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이 10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방원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7.1.1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유라 특혜입학' 의혹의 핵심피의자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56·구속기소)이 11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전날 구속영장이 발부된 남궁 전 처장은 수의차림에 호송차를 타고 이날 오후 2시19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도착했다. 그는 취재진을 피해 급히 조사실로 향했다.

남궁 전 처장에 이어 '정유라 이대 입학·학사' 특혜의 배후로 지목되는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56·구속기소)도 특검에 재차 출석했다. 김 전 차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도 깊숙이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다.

남궁 전 처장은 정유라씨(21)가 2014년 이대 체육특기자전형에 응시할 당시 김경숙 전 체육대학장(62)으로부터 정씨의 지원사실을 듣고, 면접위원들에게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학생이 있으니 선발하라"고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동안 남궁 전 처장은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 등에서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다. 지난 9일 국정조사에서도 그는 "최순실씨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만난 적이 없다"면서 "정유라 선발과 관련해서 윗선 지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특검팀은 이화여대와 최경희 전 이대 총장(55), 남궁 전 처장의 자택 압수수색 및 관련자 조사 등을 토대로 정유라 이대 입학·학사특혜와 관련된 물증을 상당 부분 확보, 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판사는 지난 10일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남궁 전 처장에 대해 업무방해 및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상 위증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로써 남궁 전 처장은 '삼성합병' 의혹 관련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61·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이대특혜' 관련 류철균 전 이화여대 교수(51·필명 이인화)에 이은 특검의 세 번째 구속자가 됐다.

정유라 이화여대 입학·학사특혜 의혹의 정점인 최 전 총장과 김 전 학장을 겨냥한 특검 강제조사도 임박했다.

특검팀은 최 전 총장과 김 전 학장 등을 국회청문회 위증 혐의로 국회에 고발을 요청하는 등 수사에 총력을 펴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남궁 전 처장을 대상으로 입시특혜가 이뤄진 경위 등 조사를 보강, 조만간 최 전 총장과 김 전 학장 등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eonk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공공기관 사칭 '한글파일' 확산…클릭땐 '좀비PC'
공공문서와 유사 악성 파일, 개인정보 몽땅 빼가도 인지 어려워…최신버전 업데이트 필수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해킹 파일이 급속히 유포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파일이름만으로는 해킹 …
'청문회 첫날' 이낙연 "못난인생 ···
중톱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제 못난 인생을 되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이었…
檢개혁 투트랙…인적쇄신 · 법무부···
중톱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의 시작은 검찰 내부의 인적쇄신과 함께 법…
SPONSORED